YTN

경제 지표에 '디폴트' 우려까지...고민 깊은 美 연준 [Y녹취록]

실시간 주요뉴스

■ 진행 : 나경철 앵커, 유다원 앵커
■ 출연 : 주 원 현대경제연구원 경제연구실장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인용 시 [YTN 굿모닝 와이티엔] 명시해주시기 바랍니다.

◇앵커> 이번에는 미국 이야기를 해 보겠습니다. 미국에서 1분기 성장률 잠정치를 발표했는데 예상보다는 좋았고 또 개인소비지출, PCE가 전 분기보다 오름폭이 커졌습니다. 그러니까 미국 경기가 좀처럼 진정되지 않는다, 이런 평가가 나오고 있는데 연방준비제도 통화정책에도 영향을 미치지 않을까 생각이 들거든요.

◆주원> 이게 경제성장률이 좋아지면 사실 우리가 좋게 받아들여야 되는데. 미국의 경제성장률이라든가 경기 상황이 좋아지는 게 지금 우리한테 좋은 게 아닌 것이 경기가 이렇게 좋으면 금리 더 올려도 되겠네, 미국에서는. 우리나라도 영향을 받거든요. 우리가 기준금리를 안 올리더라도 우리 국채금리도 같이 따라가는 경향이 있으니까. 원래 경제성장률은 분기마다 발표할 때 속보치가 먼저 발표되고 그다음에 잠정치, 나중에 확정치가 발표되는데 속보치에서는 미국의 1분기 경제성장률이 1.1%였어요.

이번 이번에 1.3%로 0.2 정도 올라갔는데 이게 올라간 이유가 개인소비가 좀 더 데이터가 좋게 나왔어요. 즉 소비가 꺾이지 않고 있고요. 특히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시장 지난주에 24만 5000건이었는데, 예상치가. 그거보다는 떨어져 있습니다. 22만 9000건. 그러니까 실업수당을 청구한 사람이 적다는 거죠. 고용시장도 생각보다 강세입니다.

이거는 6월달의 미국 FOMC에 상당히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고요. 지금 다들 최근에 많이 언급되는 시장지표이기는 한데, 페드워치라는 데서 한 달 2주 전만 해도 지금 미국 연준의 금리, 정책금리와 기준금리를 동결할 가능성이 80%, 올릴 가능성이 20% 정도였고 어제 제가 확인한 바로는 동결할 가능성이 70%, 올릴 가능성이 30%였어요.

그런데 오늘 아침에 오면서 확인해 보니까 반반이 됐습니다. 그러니까 올릴 가능성이 확 높아진 거죠. 그러니까 이런 미국 경제지표가 상당히 좋게 나온 것, 이게 아마 시장에서 올릴 가능성을 확 높여준 그런 이유가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앵커> 얘기하셨는데, 동결과 인상 가능성이 반반으로 됐다고 하셨잖아요. 실장님께서 예상하실 때는 6월 FOMC에서 연준 위원들이 어떻게 결론을 내릴까요?

◆주원> 지금 연준 내 5월 회의록을 보면 팽팽한 것 같아요. 동결하자는 사람과, 올리자는 사람. 그런데 동결하자는 사람들도 오늘 어제, 나온 미국지표를 보고 결정하자고 하는 사람이 많기 때문에 사실 이분들도 금리인상 쪽으로 넘어가지 않을까, 그렇게 생각이 되고요. 물론 상당히 미국 연준 인사들이 집착하는 경향이 많은 것 같아요.

물가 상승률이 아직은 높기 때문에 그게 2%대로 떨어질 때까지는 계속 올려야 된다고 하는 생각들이 많기는 한데 여러 가지 이유로 일단은 경제지표가 좋았기 때문에 6월달 미국은 아무래도 동결보다는 0.25 정도 올릴 가능성이 높다고 생각이 됩니다.

◇앵커> 어제 뉴욕증시를 보면 나스닥지수가 많이 올랐네요.

◆주원> 이게 미국 부채한도 협상이라는 문제가 증시를 억누른 그런 요인이기는 했는데 엔비디아라는 기업이 있습니다. 반도체 기업이고요. GPU라는 그래픽 쪽의 연산장치를 만드는 곳인데 예상치보다 실적이 좋아졌습니다. 그러면 나스닥은 기술주니까 엔비디아의 주가가 실적이 좋아지는 걸 보고 같이 따라올라간 것 같고요.

그렇기는 한데 지금 아직은 불안요인이 있습니다. 아까 말씀드렸던 바이든 대통령하고 그다음에 의회 부채한도 협상, 이게 조금씩은 좋은 소식이 들리기는 한데 이게 엑스데이트라고 하죠. 6월 1일까지 결정이 안 나오면 상당히 미국 경제에는 물론 세계 경제에 큰 충격을 주기 때문에 이런 불안요인은 남아 있다고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앵커> 알겠습니다.

대담 발췌: 이선 디지털뉴스팀 에디터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