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헨티나, 최악의 인플레이션에...기준금리 97% '초강수'

아르헨티나, 최악의 인플레이션에...기준금리 97% '초강수'

2023.05.16. 오후 2:10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아르헨티나, 최악의 인플레이션에...기준금리 97% '초강수'
AD
아르헨티나 물가가 끝을 모르고 치솟는 가운데, 결국 정부가 기준금리를 97%까지 끌어올리기로 했다. 이는 종전 대비 6% 포인트 상승한 수치로, 통화당국 내부에서는 금리를 110%까지 올리자는 주장까지 나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아르헨티나 중앙은행은 지난 15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이 같은 결정은 인플레이션 기대 요인 행위로부터 금융 변동성을 방지하기 위한 조치"라고 공식 발표했다. 20년 만에 찾아온 최악의 경제 위기 속에 물가상승률이 급기야 100%를 넘나들면서 내놓은 극약 처방으로 해석된다.

지난달 아르헨티나의 소비자물가는 전년 동기 대비 108.8% 상승하며 1991년 이후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원자재 가격이 급등했고, 막대한 재정적자를 충당하기 위해 통화 발행량을 늘린 탓이다. 이에 따라 아르헨티나 화폐 가치는 급격히 하락했고, 파라과이의 한 마트를 습격한 강도마저 "아르헨티나 페소는 안 가져 간다"고 거부했다는 소식이 전해졌을 정도다.

정부는 오는 10월 대선을 앞두고 있는 만큼 긴급조치를 통해 이번 고비를 넘기겠다는 계획이다. 이에 따라 국제통화기금(IMF)의 차관 지급을 앞당기기 위한 설득에 나섰다. 앞서 IMF는 지난해 디폴트 위기에 처한 아르헨티나에 차관 410억 달러를 제공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하지만 대선에 따른 정치적 불확실성으로 지급을 서두르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YTN 서미량 (tjalfid@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