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日, 내일 교과서 검정 결과 발표...강제 징용·독도 기술 주목

실시간 주요뉴스

日, 내일 초등학교 교과서 검정 결과 발표
강제 징용 관련 ’강제’ 표현 삭제 가능성 클 듯
’한국 불법점거’ 등 왜곡표현 폭넓게 채택 가능성
[앵커]
일본 정부가 내일 초등학교 교과서 검정 결과를 발표할 예정입니다.

한일 정상회담 이후에도 과거사나 독도 문제에 대한 기술에서 퇴행적 역사 인식을 그대로 드러낼 경우 한일관계에 미칠 영향이 주목됩니다.

김세호 도쿄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기자]
일본의 이번 초등학교 교과서 검정 결과 발표에서 눈여겨볼 대목은 '강제 징용'과 독도 영유권 등에 대한 서술입니다.

우선 강제 징용과 관련해 '강제' 표현이 삭제된 교과서를 채택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일본 정부의 이러한 기조는 여러 차례 확인된 바 있습니다.

[하야시 요시마사 / 일본 외무상(지난 10일/ 일본 중의원 안전보장위원회) : 이것들(개별 도항, 모집, 관 알선 등)은 강제 노동과 관련한 조약상의 강제 노동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생각해 '강제 노동'이라는 표현은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한일 양국이 강제 징용 해법을 발표하고 정상회담에서 전면적인 관계 복원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일본의 역사인식 후퇴가 확인되는 셈입니다.

일본 니혼게이자이 신문의 여론조사에서 이달 한일 정상회담을 평가한다는 응답이 63%였던 반면, 한국의 강제동원 해법으로 문제 해결이 되지 않을 것이라는 응답은 68%, 10명 중 7명에 달했습니다.

독도 영유권의 경우 '일본 고유의 영토' '한국의 불법 점거'라는 왜곡된 표현을 더 많은 교과서에 채택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외교부 당국자는 초등학교 3, 4학년 교과서의 경우 지도로만 독도가 일본 땅이라고 표시해왔는데 ,글로 서술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며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정부 고위 당국자는 일본 교과서 검정 발표에 일희일비할 사항은 아니라면서도 중대한 변화가 있다면 당연히 문제제기를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지난 10여 년간 해온 입장이 나오는 것이면 전례에 비춰 대응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습니다.

그동안 우리 정부는 통상 검정 결과가 발표되면 과거사 문제의 기술 악화에 대해 주한 일본 대사를 초치해 강력히 항의해왔습니다.

일본이 왜곡된 역사 인식을 바탕으로 한 초등학교 교과서 채택을 강행할 경우 한일 정상회담 이후 모처럼 조성된 관계 진전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옵니다.

도쿄에서 YTN 김세호입니다.


YTN 김세호 (wb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