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잉주, 이달 말 중국 방문...타이완 역사상 총통 중 처음

마잉주, 이달 말 중국 방문...타이완 역사상 총통 중 처음

2023.03.20. 오전 02:20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마잉주 전 타이완 총통이 전·현직 타이완 총통으로는 처음으로 이번 달 중국을 방문합니다.

마 전 총통은 오는 27일부터 다음 달 7일까지 중국 난징, 우한, 창사, 충칭, 상하이를 방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고 로이터가 보도했습니다.

지난 1949년 국공내전에서 패한 장제스가 이끄는 국민당이 타이완으로 패퇴한 이후 타이완 전·현직 총통이 중국을 방문하는 것은 처음입니다.

마 전 총통 측은 중국에서 학생들을 만나고 2차 세계대전과 중일 전쟁 유적지 등을 찾을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다만 마 전 총통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비롯해 중국 관리나 지도자를 만날 것인지는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YTN 이종수 (js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