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푸틴, 크림반도 깜짝 방문..."ICC 체포영장에 대응"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러시아 푸틴 대통령이 크림 병합 9주년을 맞아 크림반도를 깜짝 방문했습니다.

하루 전 자신에게 체포영장을 발부한 국제형사재판소(ICC)에 대응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김태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푸틴 대통령이 크림반도의 항구도시 세바스토폴에 예고 없이 나타났습니다.

러시아 관영 타스 통신마저 현지 방송사의 영상을 확인한 뒤에 소식을 전할 정도로 이번 방문은 비밀리에 진행됐습니다.

이곳까지 직접 차를 운전한 푸틴 대통령은 어린이 센터와 미술 학교를 둘러보고 점검했습니다.

깜짝 방문은 국제형사재판소(ICC)가 푸틴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한 다음 날 이뤄졌습니다.

AP통신은 체포영장에 대응하는 방문이라고 분석했습니다.

국제형사재판소는 전날 푸틴이 우크라이나 점령지에서 아동을 '불법적으로 이주시킨' 전쟁범죄 행위에 대한 책임이 있다며 체포영장을 발부했습니다.

러시아는 9년 전 (2014년 3월) 우크라이나에 속했던 크림반도를 병합했습니다.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푸틴이 분명히 전쟁범죄를 저질렀고, 국제형사재판소의 조치는 정당하다고 말했습니다.

[조 바이든 / 미국 대통령 : (기자:국제형사재판소가 푸틴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했습니다.) 나는 정당하다고 생각합니다. 문제는 그것이 국제적으로 인정받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지만, 매우 강력한 요점을 만든다고 생각합니다.]

일본과 정부 간 협의를 가진 독일의 숄츠 총리도 국제형사재판소에 힘을 실어줬습니다.

[올라프 숄츠 / 독일 총리 : 우리는 수년간 전쟁범죄에 대한 조사를 수행해왔고 그것이 정당한 중요성을 가지도록 항상 보장했습니다. 누구도 법 위에 있지 않습니다.]

러시아는 국제형사재판소의 어떤 결정도 법적인 효력이 없다고 맞고 있지만 국제사회는 힘을 모아 러시아를 압박하고 있습니다.

YTN 김태현입니다.



YTN 김태현 (kimth@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