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드론 공격 받은 뒤 '국경 보안 강화' 지시

푸틴, 드론 공격 받은 뒤 '국경 보안 강화' 지시

2023.03.01. 오전 03:17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28일 러시아 본토가 두 달 만에 드론 공격을 받은 직후 우크라이나 국경의 보안 강화를 지시했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연방보안국(FSB) 회의에서 우크라이나와 서방의 간첩 및 사보타주, 즉 고의적 파괴공작에 맞서 방첩 활동을 강화하라고 지시했습니다.

그는 "러시아로 들어오는 사보타주 그룹을 막고 기반시설에 대한 보호를 강화하는 한편 서방 기관이 러시아 내 테러분자 또는 극단주의 조직을 되살리는 것을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회의에서 구체적인 사례를 언급하지는 않았습니다.

지난해 12월 러시아 본토에 대한 연이은 드론 공습 이후 약 두 달 만인 이날 모스크바 인근과 우크라이나 크림반도 인근 남부 지역에서 드론 공격 시도가 발생했습니다.




YTN 김태현 (kimth@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