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어지는 구조 소식...줄어드는 '기적의 시간'

이어지는 구조 소식...줄어드는 '기적의 시간'

2023.02.09. 오전 11:51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최악의 상황 속에서도 곳곳에서 기적의 생환 소식은 이어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구조 가능성은 점점 줄어들고 있습니다.

류재복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잔해더미 속 작은 공간에서 두 살짜리 아기가 구조됐습니다.

오랜 추위 속, 떨어진 체온을 올리는 게 급선무입니다.

[알론 휴미너 대위 / 이스라엘군 구조대 : 아기 울음소리가 들린다는 신고를 받고 구조에 참여했으며 많은 시간이 걸렸지만, 아기를 구했습니다.]

파키스탄 구조대원들이 돌무더기 속에서 안간힘을 씁니다.

잔해더미 깊은 곳에서 어린아이가 구조됐습니다.

추위와 공포 속에서 이틀을 버틴 아이.

"알라는 위대하다. 알라는 위대하다"

구멍 뚫린 벽 아래 먼지를 뒤집어쓴 백발의 남자가 앉아 있습니다.

의식이 또렷한 듯 손을 들어 구조대에 감사를 표합니다.

14층짜리 건물이 무너져내린 현장.

잔해를 잘게 부순 뒤 '생존 소음'을 찾는 일이 끝없이 반복됩니다.

작은 모닥불이 현장의 혹독함을 막아주는 유일한 도구입니다.

[시벨 / 아다나 주민 : 어제 이 시간쯤 두 사람을 구했습니다. 그로부터 하루가 지났는데 밖으로 나온 사람은 아무도 없었습니다.]

국경을 초월한 구조의 손길이 곳곳에서 성과를 내고 있지만, 기적의 시간은 점점 줄고 있습니다.

YTN 류재복입니다.


YTN 류재복 (jaebogy@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