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日, 기록적 한파·폭설 피해 속출...열차 멈춰서 10시간 갇히기도

실시간 주요뉴스

일본에서도 10년에 한 번 있을 만한 기록적인 한파와 폭설로 전국 각지에서 피해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민영방송 네트워크 JNN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어제(24일) 저녁부터 교토 등 간사이 지역에 내린 폭설로 한때 열차 15편이 선로에 멈춰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로 인해 일부 노선에서는 10시간 가까이 승객들이 열차 안에 갇혀 이중 적어도 13명이 응급후송 됐다고 NHK는 전했습니다.

이뿐 아니라 나고야와 고베를 잇는 고속도로 일부 구간은 눈이 내린 뒤 도로가 얼어붙어 수십 km에 걸쳐 차들이 도로 위에 발이 묶여있습니다.

또 항공편 약 400편이 결항됐고, 일부 활주로가 한때 폐쇄됐다고 일본 언론들은 전했습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마쓰노 관방장관은 이번 한파와 폭설로 현재까지 1명이 숨졌으며 다른 사망자 2명이 이번 한파와 관련이 있는지 조사하고 있다고 발표했습니다.

오늘 아침 기준으로 홋카이도 삿포로는 영하 12.8도를 기록했고 일본 남부인 구마모토 고사마치까지 영하 9도로 나타나 이 지역 기상 관측 사상 최저 기온을 경신했습니다.

오늘 오전까지 24시간 동안 오카야마현 마니와 시에는 93cm에 이르는 눈이 내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일본 기상청은 내일 오전까지 동북 지방에 최고 80cm 등 각지에 폭설이 이어질 것이라고 예보하고 사전에 대비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YTN 이경아 (ka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