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지구 종말까지 90초...우크라전쟁으로 파멸까지 '한발짝' 더 접근

실시간 주요뉴스

미국 핵과학자회(BSA)는 현지시간 24일 지구 멸망까지의 시간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지구 종말 시계 즉 둠스데이 시계'의 초침이 파멸의 상징인 자정 쪽으로 10초 더 이동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로써 지구 종말까지 남은 시간은 90초로 줄어들었습니다.

미국 핵과학자회는 2020년 이후 지구종말 시계를 100초 전으로 유지해 왔지만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전술핵 사용 우려가 고조되면서 3년 만에 경고 수위를 높였다고 설명했습니다.

알베르트 아인슈타인 등이 주축이 돼 1945년 창설한 미국 핵과학자회는 지구 멸망 시간을 자정으로 설정하고, 핵 위협과 기후변화 위기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1947년 이래 매년 지구의 시각을 발표해 왔습니다.

1947년 자정 7분 전으로 시작한 시계는 미국과 소련이 경쟁적으로 핵실험을 하던 1953년에는 종말 2분 전까지 임박했다가 미소 간 전략무기 감축협정이 체결된 1991년 17분 전으로 가장 늦춰진 바 있습니다.


YTN 김상우 (kimsang@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