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0만 명이 거리로..."함께 가자 아르헨티나!"

400만 명이 거리로..."함께 가자 아르헨티나!"

2022.12.21. 오전 07:33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월드컵을 거머쥔 아르헨티나 선수들이 고국으로 돌아와 국민을 만났습니다.

도로와 광장을 가득 메운 국민은 함께 울고, 함께 춤추며 선수들을 환영했습니다.

류재복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선수단을 태운 무개차가 제대로 움직이지조차 못합니다.

시민 수천 명이 선수들을 보기 위해 차량을 에워쌌기 때문입니다.

선수들도 함께 춤추며 마음껏 기뻐합니다.

수도 부에노스아이레스의 모든 도로는 발 디딜 틈 없이 가득 찼습니다.

[엘리오 마사레스 / 아르헨티나 국민 : 도로와 고속도로를 따라 모든 사람이 아르헨티나를 응원하고 있습니다. 눈물이 날 정도로 인상적이고 독특합니다.]

수도 외곽에서 출발한 차량은 시내를 관통해 정부청사 앞 광장에 있는 오벨리스크 기념비에 도착할 예정이었습니다.

하지만 거리와 도로를 메운 시민들로 거북이걸음을 계속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결승전이 끝난 뒤부터 4백만 명이 넘는 시민이 거리로 뛰쳐나왔습니다.

결국, 선수단은 차량 이동을 포기한 채 헬리콥터로 이동했습니다.

하지만 광장의 시민들은 함께 웃고 춤추며 승리의 기쁨을 만끽했습니다.

[시자 모하메드 / 인도 관광객 : 우리는 메시와 아르헨티나가 이길 것을 알고 있었습니다. 그것은 마음에서 우러나온 것입니다. 함께 가자 아르헨티나!]

세계에서 가장 높은 인플레이션을 겪고 있는 아르헨티나.

국민 5명 가운데 2명은 가난에 시달리고 있지만, 오늘만은 모든 걸 잊고 조국 아르헨티나를 마음껏 자랑스러워했습니다.

YTN 류재복입니다.



YTN 류재복 (jaebogy@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유튜브 구독자 450만 달성 축하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