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 등 아르헨티나 선수단 금의환향...버스 타고 퍼레이드

메시 등 아르헨티나 선수단 금의환향...버스 타고 퍼레이드

2022.12.21. 오전 00:27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36년 만에 월드컵 우승컵을 안은 아르헨티나 축구대표팀이 열렬한 환호 속에 귀국했습니다.

선수단을 태운 비행기는 현지시간 어제(20일) 새벽 부에노스아이레스 국제공항에 도착해 버스를 타고 대표팀 훈련장까지 퍼레이드를 펼쳤습니다.

우승 메달을 목에 건 리오넬 메시는 카타르 월드컵 트로피를 들고 귀국장에 들어섰고, '명장' 리오넬 스칼로니 감독도 손을 들어 환호에 화답했습니다.

선수들은 공항 바닥에 깔린 레드카펫을 따라 퍼레이드용 버스로 향했고, 곧장 버스 2층에 올라타 응원가에 맞춰 손뼉을 치고 몸을 흔들었습니다.

이른 새벽 시간에도 수천 명의 팬들이 모여 국기를 흔들며 선수단의 금의환향을 기다렸습니다.

선수들이 대표팀 훈련장으로 이동하는 길에는 도로가 마비될 정도의 인파가 버스에 따라붙어 국기를 흔들고 노래를 부르며 선수들을 반겼습니다.

아르헨티나 선수단은 현지시간 낮 12시부터 훈련장에서 수도 도심의 오벨리스크까지 우승 트로피를 들고 다시 퍼레이드에 나설 예정입니다.

아르헨티나 정부는 36년 만의 월드컵 우승을 기념해 축구대표팀이 귀국한 오늘(20일)을 공휴일로 지정했습니다.



YTN 김태현 (kimth@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유튜브 구독자 450만 달성 축하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