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美 사이비 교주, 미성년자 등 20명 '부인'으로 거느려

실시간 주요뉴스

美 사이비 교주, 미성년자 등 20명 '부인'으로 거느려
미국의 한 사이비 교주가 미성년자를 포함해 최소 20명을 부인으로 거느렸던 파렴치한 범죄가 드러났습니다.

7일 AP통신 등에 따르면 46세 남성 새뮤얼 베이트맨은 2019년부터 미 애리조나주와 유타주 경계에서 사이비 종교 집단을 세우고 자신이 마치 신처럼 군림했습니다.

이런 정황은 지난 8월 베이트맨의 부인을 자처하는 여성 3명이 납치 등의 혐의로 기소되면서 세상에 알려졌습니다.

미 연방수사국(FBI)에 따르면 베이트맨은 자신을 예언자라고 칭하면서 미성년자를 성적 대상으로 삼았으며, 이들 여성을 남성 추종자들에게 '선물'로 제공하기도 했습니다.

그는 교주 노릇을 하면서 추종자에게 공개 망신을 주거나 성행위를 강요했고, 이때도 '신의 명령'을 빙자했다는 것입니다.

또한 남성 추종자들은 자신의 부인이나 어린 딸을 베이트맨에게 바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베이트맨은 그가 운전하던 트레일러에서 "작은 손가락들"이 보인다는 신고로 8월 체포됐으며, 현재 애리조나에서 성범죄, 아동 학대 등 여러 혐의로 구속 재판을 받고 있습니다.


YTN 임수근 (sgl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