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美 FOMC 12월 13일 예정...11월 고용보고서·파월 발언 주목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올해 가파른 기준금리 인상으로 우리 경제에 벌써 경기침체 적신호가 커졌죠.

다음 달 13일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 FOMC 회의를 앞두고 이번 주에 미국의 주요 경제지표 등이 발표됩니다.

경제지표의 내용에 따라 다음 달 미국 기준금리 인상 폭이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이는데요,

이번 주 미국 경제의 주요 일정을 알아봅니다. 국제부 연결합니다. 임수근 기자!

다음 달 13일과 14일 이틀 동안 미국 연준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가 열리죠.

[기자]
12월 미국 기준금리 인상 폭을 결정할 연준 연방공개시장위원회 FOMC 회의가 13일과 14일 이틀 동안 열립니다.

이번에도 금리를 인상할 텐데요, 과연 그 인상폭이 얼마나 될지가 관심사입니다.

지난 2월 이후 6차례에 걸쳐 기준금리를 대폭 인상해 온 미 연준이 12월에는 과연 앞서 시사한 대로 금리인상 속도를 늦출 건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앞서 11월 FOMC 정례회의 뒤 기자회견에서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이르면 12월부터 인상 폭을 낮추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습니다.

또 지난 23일 공개한 11월 FOMC 의사록을 보면 "과반 이상의 참석자들이 기준금리 인상 속도의 둔화가 곧 적절해질 것"으로 판단했습니다.

[앵커]
이번 주에 미국의 주요 경제지표가 발표되죠?

[기자]
12월 기준금리 결정에 영향을 끼칠 수 있는 미국 주요 경제 지표가 이번 주 발표됩니다.

먼저 이달 30일에는 베이지북이 공개됩니다.

베이지북은 연준 산하 12개 연방준비은행이 조사한 관할 지역의 경제상황 보고서로 연방공개시장위원회 회의 2주 전에 발표됩니다.

FOMC가 단기 금리를 결정하는 데 참고 자료로 활용되고 있습니다.

12월 2일에 발표하는 미국의 '11월 고용 보고서'도 주목됩니다.

11월 고용 보고서는 연준의 12월 FOMC를 앞두고 가장 마지막으로 나오는 주요 고용 지표입니다.

미국 월가 전문가들은 11월 비농업 부문의 신규 고용이 20만 명 증가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이는 10월 신규 고용 건수 26만1천 건보다 줄어든 수준입니다.

실업률은 10월과 같은 3.7%를 예상했습니다.

신규고용 건수가 감소한다는 것은 경제 둔화의 신호로 해석되기 때문에 연준의 금리인상 속도에 영향을 줄 수 있습니다.

또 1일에는 연준이 중요하게 여기는 물가 지표인 '개인소비지출(PCE) 및 개인소득'이 공개됩니다.

[앵커]
연준의 수장인 제롬 파월 의장의 연설도 이번 주 예정돼 있죠?

[기자]
파월 의장은 오는 30일 민간 정책연구 기관인 브루킹스연구소에서 노동 시장과 경제에 대해 연설합니다.

파월 의장은 연설 직후 대담도 예정돼 있는데요, 연준이 최근의 경제 흐름과 노동 시장에 대해 어떻게 평가하고 있는지 중요한 정보를 제공할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파월 의장은 지난 2일 11월 FOMC 정례회의를 마친 뒤 기자회견에서 금리인상 속도를 줄일 시기는 "이르면 다음 회의가 될 수도, 아니면 그다음 회의가 될 수도 있다"면서도 "최종금리 수준은 4.6%보다 높아질 것"이라고 말한 바 있습니다.

미 연준은 11월 회의에서도 금리를 0.75%P 올려 기준금리를 8개월 만에 3.75~4.00%로 대폭 인상했습니다.

시장에서는 미 연준이 12월에 기준금리를 0.5%포인트 인상할 것으로 대체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미국의 고용지표 등이 전달보다 부진한 것으로 나오고 다른 경제지표들로 경기하강 국면을 보이면 미국의 금리인상 기조가 12월 FOMC 이후 주춤해질 것으로 시장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국제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임수근 (sgl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