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코로나 잡으려다 홍역 초비상...영유아 백신 접종률 최저치

실시간 주요뉴스

코로나 잡으려다 홍역 초비상...영유아 백신 접종률 최저치
코로나19 확산 속에 의료 체계가 흔들리면서 전 세계 아동 중 무려 4천만 명이 홍역 백신을 맞지 못한 것으로 나타나 비상이 걸렸습니다.

전염력이 강한 홍역은 영유아 예방 접종이 필수적이지만 이같이 집단 면역에 구멍이 생기면서 미국 일부 지역과 인도 등에서는 이미 유행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세계보건기구(WHO)와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23일 공동 보고서에서 지난해 전 세계에서 백신 접종을 놓친 어린이가 거의 4천만 명에 달한다고 밝혔습니다.

홍역은 인구 중 최소 95%가 면역력을 갖춰야 유행을 예방할 수 있지만, 지난해 1회 접종 어린이는 81%, 2회 접종 어린이는 71%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홍역 백신 접종률은 2008년 이후 최저치로 떨어졌습니다.

WHO 관계자는 "우리는 기로에 섰다"면서 "앞으로 1∼2년이 매우 힘겨운 시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로셸 월렌스키 CDC 국장은 "홍역에 면역력이 없는 아동이 기록적 수치를 찍은 것은 코로나 대유행 기간 방역 체계가 심각한 타격을 받았음을 보여준다"고 말했습니다.

지난해 전 세계 홍역 감염자는 900만 명이고 사망자는 12만8천 명입니다.

사망자 중 95% 이상이 아프리카, 아시아를 중심으로 개발도상국에서 나온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YTN 김태현 (kimth@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