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한일 정상, 3년 만에 공식 회담...강제동원 '신중'·안보협력 '박차'

실시간 주요뉴스

손잡은 한일 정상…지난 9월 이후 두 번째 만남
기시다 총리, 회담 앞서 이태원 참사 애도 전해
약 50분 회담 이어져…강제동원 조기 해결 일치
’재단 통한 배상’ 유력 검토…구체적 해법은 아직
[앵커]
3년 만에 공식 회담을 가진 한일 정상은 최대 현안인 강제동원 문제를 조속히 풀자는 데 뜻을 모았지만 신중한 분위기는 여전합니다.

반면 한일 양국은 인도 태평양 지역에서의 안보 협력 등 공통의 과제에 대해서는 협력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도쿄 이경아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9월 미국 뉴욕에 이은 두 번째 만남.

당시 회담을 일본 측이 '간담'이라고 밝혀 '굴욕 외교' 논란까지 일었지만 이번에는 달랐습니다.

한일 정상의 공식 회담이 열린 것은 지난 2019년 12월에 이어 3년 만입니다.

회담 앞머리에 기시다 총리는 이태원 참사에 대한 애도의 뜻을 다시 밝혔습니다.

[기시다 후미오 / 일본 총리 : 안타까운 사고에 대해 애도를 전했습니다. 한국 측이 일본인 희생자 두 사람의 유족 등에 특별히 배려해 준 점에 감사의 뜻을 전했습니다.]

약 50분에 걸친 회담 후 기시다 총리는 양국 최대 현안인 강제동원 문제를 조속히 풀자는 데 뜻을 모았다고 밝혔습니다.

[기시다 후미오 / 일본 총리 : 뉴욕에서 저와 윤 대통령이 지시한 바와 같이 외교 당국 간 협의를 가속화 하는 것을 바탕으로 현안의 조기 해결을 추진하는데 다시 일치했습니다.]

한국에서는 현재 재단을 통해 피해자에게 배상하는 방안이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습니다.

일본제철 등 피고 기업이 이 재단에 자발적 기부 형식으로 참여할 지 여부와 피해자에 대해 어떻게 사죄할 지가 관건입니다.

[박 진 / 외교부 장관 (지난달 24일) : 계속 일본의 성의 있는 호응을 촉구하고 있는데요. 일본 측에서 대화에 대한 그리고 문제 해결에 대한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대화는 이어지고 있지만 민감한 과거사 문제의 성격상 한일 모두 국내 여론의 영향을 피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특히 '한국에 양보해서는 안된다'는 자민당 내 강경파의 압박을 최저 지지율 속에 기시다 총리가 넘어설 수 있을지가 문제입니다.

이번 회담에서 일본은 대북 대응뿐 아니라 일본이 주창한 '자유롭고 열린 인도 태평양' 실현을 위해서도 한일 간 연계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내년 봄 일본이 새롭게 발표할 예정인 이 외교 구상에 한국이 어떤 형식으로 협력하게 될지 주목됩니다.

도쿄에서 YTN 이경아입니다.


YTN 이경아 (ka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