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日 "北 미사일, 변칙궤도 가능성"...한일 정상, 오늘 오후 통화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이틀 전 열도 상공을 넘어가는 탄도미사일에 이어 북한이 또다시 미사일을 쏘자 일본은 긴장하고 있습니다.

일본 방위성은 두 발 중 한 발은 요격이 어려운 변칙궤도로 날아갔다고 보고 있습니다.

일본 반응 알아봅니다. 이경아 특파원!

[기자]
네, 도쿄입니다.

[앵커]
오늘 아침 쏜 북한 미사일을 방위성은 어떻게 분석하고 있습니까?

[기자]
네. 하마다 일본 방위성 장관은 오늘 오전 북한이 잇따라 탄도미사일을 쏜 뒤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이 자리에서 북한이 쏜 첫 번째 미사일은 최고고도 약 100km로 약 350km를 날아간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두 번째 미사일은 최고고도 약 50km, 비행거리는 약 800km로 분석했는데요.

하마다 장관의 설명 들어보시죠.

[하마다 야스카즈 / 일본 방위성 장관 : 탄도미사일 2발 모두 북한의 동쪽 해안, 일본의 배타적경제수역 밖에 떨어졌습니다. 해당 탄도미사일은 변칙궤도로 비행했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방위성은 북한 미사일 2발 중 두 번째 미사일이 레이더 탐지와 요격이 어려운 변칙궤도로 날아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일본 정부는 북한의 미사일 기술이 최근 눈에 띄게 발전하고 있는 것에 강한 위기감을 드러내고 있습니다.

한편 이번 발사에 따른 항공기나 선박 등의 피해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앵커]
이틀 전 북한 탄도미사일이 5년 만에 일본 상공을 넘어가지 않았습니까?

이번 발사에 대한 일본 정부 입장, 어떤가요?

[기자]
네. 기시다 총리는 이번 탄도미사일 발사를 "결코 용납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오늘 오전 일본 참의원에 출석해 총리가 밝힌 입장, 들어보시죠.

[기시다 후미오 / 일본 총리 : 북한은 오늘 아침 발사한 것을 포함해 올해 들어 탄도미사일을 21차례나 발사했습니다. 전례 없이 높은 빈도로 이어지는 일련의 도발 행동은 국제사회에 대한 심각한 도전입니다.]

불과 이틀 전에는 북한이 쏜 탄도미사일이 홋카이도와 아오모리현 사이를 지나 태평양으로 떨어졌습니다.

일본 열도를 북한 미사일이 지난 것은 지난 2017년 9월 이후 5년 만인데요.

기시다 총리는 유엔 안보리의 추가 대응을 촉구하면서 일본의 독자적 대북 제재 가능성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는데요.

일본 정부는 오늘 새벽 안보리 회의에서 중국과 러시아의 이견으로 아무런 결론을 내지 못한 것에 대해 "대단히 유감"이라고 밝혔습니다.

핵실험을 포함한 추가 도발 가능성을 일본은 긴장 속에 주시하고 있습니다.

일본 정부는 오늘 북한 미사일 발사 후 베이징 대사관을 통해 엄중히 항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일본 중의원에 이어 참의원도 오늘 5년 만에 대북 규탄 결의를 채택했습니다.

[앵커]
북한에 대한 대응을 논의하기 위해 한일 두 정상의 전화 통화도 예정돼 있죠?

[기자]
그렇습니다.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는 오늘 오후 전화 통화에서 잇단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응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일본 정부 부대변인인 기하라 관방부장관은 조금 전 정례기자회견에서 두 정상이 오늘 오후 전화 회담을 갖는 것을 조율하고 있다고 발표했는데요.

이 자리에서 "북한 미사일 발사에 대한 한일 협력은 대단히 중요하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오늘 두 정상이 "북한 미사일 외 어떤 문제를 논의할지 상세한 내용에 대해서는 답변을 삼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양국 최대 현안인 강제동원 문제는 이견이 해소되지 않은 만큼 이번에는 북한 문제에 집중할 것으로 보입니다.

또 두 정상은 북한의 도발에 한미일이 협력해 대응한다는 것을 다시 확인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기시다 총리는 이에 앞서 "국민의 생명 그리고 생활과 연결된 안보 분야에서 한국과 긴밀히 의사소통을 하고 싶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지금까지 도쿄에서 YTN 이경아입니다.



YTN 이경아 (ka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