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바이든, 인사하면서 'FXXX' 표현...또 비속어 구설

실시간 주요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허리케인 피해를 직접 확인하고 연방 정부의 지원을 약속하기 위해 플로리다주를 방문한 가운데 또 '비속어'를 사용해 구설에 올랐습니다.

언론 카메라에 친근하게 인사를 나누며 욕설이 섞인 표현을 한 것이 그대로 노출된 것입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현지 시간 5일 허리케인 '이언'으로 큰 타격을 받은 플로리다주 포트마이어스 비치 레이 머피 시장과 악수하고 인사하면서 'F'자 비속어를 사용했습니다.

두 사람이 나눈 대화의 대부분은 들리지 않았으나 가벼운 인사를 나누는 상황에서 나온 말이었습니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1월에도 보수 성향 매체인 폭스뉴스 기자의 질문에 대해 혼잣말처럼 작은 목소리로 '멍청한 S.O.B.'라고 말했다가 나중에 해당 기자에게 사과했습니다.



YTN 임수근 (sgl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