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인도네시아, 축구장 압사 사고 사망자 174명으로 늘어

실시간 주요뉴스

인도네시아, 축구장 압사 사고 사망자 174명으로 늘어
인도네시아 프로축구 경기에서 관중들이 뒤엉키며 발생한 대규모 압사 사고의 사망자 수가 174명으로 늘었습니다.

에밀 엘레스티안토 다르닥 동부 자바주 부지사는 오늘(2일) 현지 일간 콤파스와의 인터뷰에서 사망자 수가 174명으로 늘어났다고 밝혔습니다.

또 100명 이상이 현지 8개 병원에서 집중 치료 중이며 부상자 중 11명은 중상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어제(1일) 인도네시아 동부 자바주 말랑 리젠시 칸주루한 축구장에서 열린 '아레마 FC'와 '페르세바야 수라바야' 축구팀 간 경기에서는 경기 후 수천 명의 관중이 경기장에 난입하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홈팀인 아레마가 23년 만에 홈 경기에서 페르세바야 수라바야에 패하자 화가 난 관중 일부가 선수와 팀 관계자들에게 항의하기 위해 경기장 내로 뛰어든 것입니다.

경찰은 난입한 관중을 진압하는 과정에서 최루탄을 쐈고, 수천 명의 인파가 최루탄을 피하려 출구 쪽으로 달려가다 뒤엉키면서 대규모 사망 사고로 이어졌습니다.




YTN 김원배 (wb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