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스타벅스 떠난 모스크바에 짝퉁 '스타스 커피' 오픈

실시간 주요뉴스

스타벅스 떠난 모스크바에 짝퉁 '스타스 커피' 오픈
우크라이나 전쟁 발발 뒤 러시아에서 철수한 커피 체인점 스타벅스를 본뜬 '스타스 커피'가 수도 모스크바에서 문을 열었습니다.

18일 영국 가디언 등의 보도에 따르면 래퍼 티무르 유누소브와 레스토랑 경영자 안톤 핀스키는 스타벅스 매장을 인수해 브랜드 이름을 바꾼 후 이날 재개장했습니다.

이들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지지하는 성향으로 잘 알려진 인물입니다.

스타스 커피 로고는 스타벅스와 너무 비슷해 짝퉁 논란이 뒤따를 것으로 예상됩니다.

그리스 신화 속 요정 사이렌이 러시아 전통 머리 장식 코코시니크를 쓴 여성으로 대체됐다는 점을 제외하고는 거의 똑같습니다.

스타벅스는 올해 5월 러시아에서 영업을 종료하고 떠나기 전까지 러시아에 매장 130개를 갖고 있었습니다.

티마티, 핀스키는 올해 8∼9월 사이 더 많은 스타스 커피 매장을 개장할 계획입니다.

스타벅스는 이와 관련한 입장을 내놓지 않았습니다.

서방의 대기업이 러시아에서 철수한 후 이들과 유사한 브랜드가 러시아에서 문을 연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맥도날드도 5월 러시아에서 철수했지만, 6월 러시아 업체가 맥도날드를 인수해 '브쿠스노 이 토치카'라는 이름의 패스트푸드 체인점을 열었습니다.

서방 기업 다수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뒤 푸틴 정권에 친화적인 사업가에게 싼값으로 자산을 넘기고 영업을 접었습니다.

가디언은 러시아가 전쟁 발발 뒤 고립된 상황에서도 '서방식 라이프 스타일'을 계속 영위할 수 있다는 점을 국민에게 강조하기 위해 이 같은 인수를 독려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YTN 임수근 (sgl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