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日 현직 각료 등 야스쿠니 참배..."경축사에 구체적 언급 없어"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일본의 패전일이기도 한 오늘 A급 전범이 합사된 야스쿠니 신사에 기시다 총리는 공물을 보냈고 현직 각료 등 주요 정치인들은 잇따라 참배했습니다.

일본 언론들은 윤석열 대통령의 첫 광복절 경축사에 대해 미래를 강조했지만 현안에 대한 구체적인 언급은 없었다고 전했는데요.

일본 연결해 자세한 소식 알아봅니다. 이경아 특파원!

[기자]
네 도쿄입니다.

[앵커]
현직 각료들의 야스쿠니 참배는 벌써 3년째 이어지고 있는데요.

누가 다녀갔습니까?

[기자]
네.

지난 10일 개각에서 새로 임명된 다카이치 경제안보담당장관과 아키바 부흥담당장관이 오늘 오전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했습니다.

지난 13일에는 니시무라 경제산업성 장관이 지난해 10월 기시다 내각 출범 이후 현직 각료로는 처음으로 야스쿠니를 다녀갔는데요.

현직 각료가 패전일에 야스쿠니를 참배하는 것은 지난 2020년 이후 계속되고 있습니다.

각료뿐 아니라 아베 전 총리의 최측근으로 불리는 하기우다 신임 정조회장 등 자민당 주요 인사들도 야스쿠니 신사를 찾았습니다.

참배를 마친 인사들의 말 들어보시죠.

[다카이치 사나에 / 경제안보담당장관 : 나라에 몸 바친 선조들에게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전했습니다.]

[하기우다 코이치 / 자민당 정조회장 : 종전일을 맞아 앞선 전쟁에서 고귀한 희생을 한 선조들께 삼가 애도의 말씀을 올렸습니다.]

[앵커]
야스쿠니 참배를 둘러싸고 한국과 중국의 반발이 이어져 왔는데요.

일본 정부는 문제 될 것 없다는 입장이죠?

[기자]
기시다 일본 총리는 야스쿠니 신사를 직접 참배하지는 않고 '자민당 총재' 명의로 공물을 대신 보냈습니다.

일본 정부 인사와 주요 정치인의 참배에 대해 침략 전쟁을 미화하는 행위라는 국내외의 반발을 의식한 것입니다.

야스쿠니 신사에는 태평양전쟁 당시 A급 전범 14명이 함께 묻혀 있습니다.

한국과 중국의 반발을 예상하면서도 일본 정부 대변인 마쓰노 관방장관은 기자회견에서 참배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는데요.

함께 들어보시죠.

[마쓰노 히로카즈 / 일본 관방장관 : 어느 나라든 국가를 위해 목숨을 바친 분들에게 존경의 뜻을 밝히는 것은 당연한 일입니다. 일본은 이웃 나라인 중국, 한국을 포함해 각국과의 관계를 강화해 나간다는 방침에 변함이 없습니다.]

일본 정부가 주최한 전몰자 추도식도 오늘 낮 일왕 부부와 기시다 총리 등 약 천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습니다.

이 자리에서 기시다 총리는 "전쟁의 참화를 두 번 다시 반복하지 않겠다는 결연한 맹세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아시아 각국을 침략한 역사적 책임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앵커]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 후 첫 광복절 경축사에서 한일 관계 개선 의지를 다시 강조했는데요.

일본 측 반응은 어떻습니까?

[기자]
일본 언론들은 윤 대통령이 미래를 위한 한일 관계 개선을 강조했다고 잇따라 보도했습니다.

NHK는 양국 최대 현안인 강제동원과 위안부 등 과거사 문제에 대해 보편적 가치를 바탕으로 미래와 시대적 사명을 향해 함께 나아갈 때 해결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힌 점에 주목했습니다.

하지만 강제동원 피고 일본 기업의 자산 현금화 등 당면 현안에 대해 구체적인 언급은 없었다고 전했습니다.

지지통신은 이번 경축사에 양국 현안의 구체적인 해법은 담기지 않았지만 일본에 대한 비판적 내용 역시 없었다고 평가했습니다.

어제 위안부 기림의 날 행사에 윤 대통령이 직접 영상 메시지 등을 보내지 않은 점에 대해 양국 관계를 고려한 것이라는 분석도 일부 언론에서 나오고 있습니다.

일본 측은 한국 법원이 조만간 일본 피고 기업의 자산 매각을 결정할 수 있다는 점을 긴장 속에 예의주시하고 있습니다.

외교부가 재판부에 문제 해결을 위한 외교적 노력을 하고 있다며 사실상 현금화를 유예해 달라는 취지의 의견서를 낸 것을 놓고 피해자 측은 강력히 반발하고 있습니다.

일본 측은 해당 기업과 피해자 간 대화뿐 아니라 사과와 배상에도 응할 이유가 없다는 입장을 굽히지 않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 속에 법원이 어떤 결정을 내릴지 따라 한일 관계도 커다란 분수령을 맞게 될 전망입니다.

지금까지 도쿄에서 YTN 이경아입니다.



YTN 이경아 (ka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