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우크라, 원전 인근 주민 대피 준비..."방사능 누출 대비"

실시간 주요뉴스

우크라이나가 방사능 누출 등 안전사고 우려가 커지고 있는 자포리자주 원자력발전소 인근 주민들을 대비시킬 준비를 하고 있는 것으로 월스트리트저널이 보도했습니다.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데니스 모나스티르스키 내무장관은 현지 시간 12일 "자포리자 원전이 적과 숙련되지 않은 전문가들 수중에 있어 위험 정도가 최고조에 달했다"며 이처럼 밝혔습니다.

모나스티르스키 장관은 러시아군이 원전 단지 내에 무기를 배치해놨으며, 단지 내 일부 구역에 우크라이나인 원전 직원들의 출입도 제한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원자로 6기를 보유한 자포리자 원전 단지는 단일 시설로는 유럽 최대 규모인데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직후인 3월 초부터 점령하고 있습니다.


YTN 이종수 (js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