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美 '칩4동맹' 견제나선 中...숨죽이는 반도체 기업들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미국 중심의 반도체 공급망 '칩4동맹'에 우리나라가 참여하는 문제를 두고 중국이 견제에 나섰습니다.

수출 효자 종목인 반도체의 대중 수출 의존도가 높은 만큼 우리 정부는 물론 반도체 업체들도 고심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강정규 특파원입니다.

[기자]
중국의 수도 베이징 중심가에 우뚝 솟은 삼성타워입니다.

2년 전 준공된 지상 57층 지하 6층 규모의 건물로 삼성의 중국 사업 비중을 상징합니다.

스마트폰이나 TV 등 삼성 완제품의 중국 내 점유율은 많이 떨어졌지만, 반도체와 부품 등 첨단 산업으로 질적 변화를 꾀하고 있습니다.

특히 산시성 시안 공장은 삼성의 전체 메모리 반도체 생산의 40%를 차지하는 핵심 시설입니다.

SK하이닉스의 경우 장수성 우시에서 전체 생산량의 절반에 달하는 반도체를 찍어냅니다.

지난해 우리나라의 메모리 반도체 수출액 690억 달러 가운데 중국 수출 비율은 48%.

그러나 미중 간 반도체 패권 경쟁 속에 우리 기업들은 눈치 보기를 할 수밖에 없습니다.

최근엔 미국이 8월 말 시한으로 우리 정부의 '칩4동맹' 참여를 압박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를 비롯해 미국과 일본, 타이완 등 반도체 4강을 하나의 공급망으로 묶는 중국 포위 전략입니다.

중국은 관영 매체를 동원해 한국이 칩4에 참여할 경우 득보다 실이 많을 거라며 견제에 나섰습니다.

우리 정부의 선택이 중국 반도체 시장 점유율에 직접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고 경고한 겁니다.

중국 현지에 대규모 생산 시설을 갖춘 우리 기업들은 숨죽이며 상황을 지켜보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YTN 강정규입니다.




YTN 강정규 (liv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