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우크라이나 재건에 972조 원 필요"...러 "공세 계속"

실시간 주요뉴스

한국 등 38개국 대표자·14개 국제기구 참석
우크라이나 총리 "우크라 재건에 972조 원 필요"
"상수도·교량 등 즉각 복구…기반시설 천억 불 상당 파괴"
EU, 재건 적극 지원 의사…"우크라 재건 플랫폼 조성"
[앵커]
전쟁으로 파괴된 우크라이나를 재건하는데 우리 돈으로 972조 원이 필요한 것으로 추산됐습니다.

세계 38개국이 모여 우크라이나 재건을 논의하는 와중에도 러시아는 공세를 계속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김진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전쟁으로 초토화된 우크라이나의 재건을 논의하기 위한 우크라이나 재건회의가 스위스에서 열렸습니다.

우리나라를 비롯해 38개국 정부 대표자와 유럽연합 등 14개 국제기구가 참석했습니다.

우크라이나는 자국의 재건에 7천5백억 달러, 우리 돈으로 972조 원이 필요하다고 추산했습니다.

[데니스 슈미갈 / 우크라이나 총리 : 이미 7,500억 달러가 들 것으로 평가되고 있는 재건 계획 비용을 누가 부담해야 할까요? 재건의 주요 비용은 러시아와 러시아 올리가르히 (신흥재벌)의 몰수된 자산이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슈미갈 총리는 상수도나 교량 등 가장 시급한 부문의 복구는 즉각 이뤄져야 한다고 호소했습니다.

이미 우크라이나의 기반시설은 천억 달러 상당이 파괴된 상태라는 게 그의 지적입니다.

유럽연합, EU는 적극적으로 돕겠다는 입장입니다.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 EU 집행위원장 : 유럽위원회는 우크라이나 정부에 투자 수요를 파악하고 조치를 조정하기 위한 재건 플랫폼을 설립할 것을 제안했습니다.]

EU는 전쟁이 시작된 후 우크라이나에 8조4천억 원을 재정적으로 지원했고, 앞으로 더 많은 액수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우크라이나 재건에 세계가 머리를 맞대고 고민하고 있지만 러시아는 전쟁을 계속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러시아군이 루한스크 지역을 장악한 직후 푸틴 대통령은 공세를 계속할 것을 군에 주문했습니다.

YTN 김진호입니다.


YTN 김진호 (jh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