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더뉴스] 세계 곳곳 '인플레이션으로 폭풍 속'...튀르키예 79% 물가 상승

실시간 주요뉴스

이런 물가 상승, 우리나라만의 이야기가 아닙니다.

급격한 인플레이션으로 세계 곳곳에서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먼저 우리나라 자영업자 목소리부터 들어보겠습니다.

[이재희 / 식당 운영 : 식용유 같은 경우에는 세 배 정도 올랐습니다. 25년 동안 장사하면서 이런 물가 상승률은 처음 봅니다.]

이번에는 영국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소상공인의 이야기 들어보죠.

[발리 싱 / 피쉬앤칩스 식당 주인 : 생선 가격이 터무니없이 올랐고, 기름도 올랐습니다. 우리가 판매하는 모든 품목이 터무니없이 올랐습니다.]

두 사람이 내는 이야기가 비슷합니다.

원재료 가격이 너무 올랐다는 공통된 목소리입니다.

실제 지표를 통해 전 세계 물가가 얼마나 올랐나 볼까요?

먼저 오늘 발표된 우리나라 물가상승률 6%였죠.

4월엔 4.8%, 5월 5.4%, 6월 6%로 매월 앞자리가 바뀌고 있고요.

유로존 19개 나라의 6월 소비자물가는 8.6% 상승했는데, 1997년 관련 통계 집계를 시작한 이후 가장 높은 수준입니다.

터키, 튀르키예의 경우 6월 소비자 물가상승률이 무려 79% 가까이 올랐다고 하는데요.

튀르키예는 지난 1998년 이후 24년 만에 물가상승률이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현지 통화인 리라화 폭락과 정부의 비정상적인 저금리 정책으로 튀르키예는 지난해부터 이미 물가 폭등을 겪어왔는데요.

지난해 9월 기준금리를 19%에서 18%로 낮춘 이후 12월부터 현재까지 14%로 유지하고 있습니다.

세계 각국이 금리 인상에 나서고 있는 것과 다른 행보죠.

미국의 물가상승률도 지난달 8.6% 급등하면서 41년 만에 최대 폭의 상승을 기록했죠.

인플레이션을 해결하기 위해 연준에서는 지난 5월과 6월 기준 금리를 0.5%p, 0.75%p씩 연이어 올리고 있지만, 물가는 쉽사리 잡히지 않는 모습입니다.



YTN 엄지민 (thumb@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