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우크라 "곡물 4천500t 실은 러 화물선 튀르키예 세관이 억류"

실시간 주요뉴스

우크라이나가 자국산 곡물을 실은 러시아 화물선을 튀르키예 당국이 억류했다고 밝혔습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바실 보드나르 주튀르키예 우크라이나 대사는 현지시간 3일 자국 방송에 출연해 튀르키예 세관이 러시아 국기를 단 화물선 '지벡 졸리'호를 카라수 항구에 억류했다고 말했습니다.

보드나르 대사는 러시아 화물선의 운명은 월요일에 조사단의 회의를 거쳐 결정될 것이라면서 우크라이나는 곡물이 압류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우크라이나 외무부 관계자는 이 선박에 우크라이나산 곡물 4천500톤이 실려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우크라이나 검찰청은 지난달 30일 튀르키예 법무부에 이 선박을 억류해 달라고 요청하는 서한을 보낸 바 있습니다.



YTN 이상순 (ss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