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연료비 급등에 지구촌 몸살...성난 민심 곳곳 분출"

실시간 주요뉴스

우크라이나 전쟁 여파로 연료비가 급등하고 인플레이션이 심화하면서 지구촌 곳곳이 신음하고 있습니다.

뉴욕타임스는 현지시간 2일 연료비 고공행진이 각국의 경제는 물론 정치권과 사회안전망에도 적잖은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특히 남미 에콰도르와 아프리카 가나, 리비아 등 개발도상국이나 취약계층의 피해가 커 반정부 시위가 확산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연료비 인상이 인플레이션을 부추기며 각국 중앙은행은 이를 억제하기 위해 금리 인상에 나서고, 이로 인해 서민들의 삶이 더 힘들어지는 악순환이 이어지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YTN 김선희 (sunny@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