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로댕 '생각하는 사람', 파리 경매서 145억 원에 낙찰

실시간 주요뉴스

프랑스 조각가 오귀스트 로댕의 대표적 작품, '생각하는 사람' 가운데 하나가 프랑스 파리 경매에서 천70만 유로, 145억4천여만 원에 낙찰됐습니다.

현지 시각 지난달 30일 파리에서 경매를 주관한 크리스티는 70cm가량 크기로 주조된 작품 40개 가운데 하나가 경매에서 팔렸다고 밝혔습니다.

로댕의 '생각하는 사람' 중 최고가는 2013년 뉴욕 소더비 경매에 기록된 천530만 달러, 약 199억 원입니다.

이 조형물은 신곡을 쓴 이탈리아의 시인 단테를 형상화한 것으로, 단테가 지옥의 문을 들여다보며 고뇌하는 모습입니다.

대중에게 널리 알려진 사람 크기의 '생각하는 사람'은 1904년 확대 제작된 것으로, 파리 로댕 미술관에 전시돼 있습니다.

로댕은 1880년 다른 조각품인 '지옥의 문'에 사용하기 위해 70cm 크기의 '생각하는 사람'을 제작했습니다.



YTN 김응건 (engle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