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미국인·한국인 80% 이상 "중국 싫다"...반중여론 확산

실시간 주요뉴스

미국인·한국인 80% 이상 "중국 싫다"...반중여론 확산
미국인과 한국인 10명 중 8명이 중국에 대해 부정적인 시각을 가지고 있는 등 국제사회에서 반중여론이 확산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AFP통신은 현지 시각 29일 여론조사기관 퓨리서치센터가 지난 2월부터 이번 달 초까지 19개국 국민 2만 4천525명을 상대로 중국에 대한 이미지를 조사한 결과 이같이 파악됐다고 보도했습니다.

중국에 대해 부정적인 인상을 느끼고 있다고 답한 미국인은 전체의 82%였고, 한국은 80%에 달했습니다.

또 독일과 캐나다에서도 응답자의 74%가 중국을 부정적으로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퓨리서치센터는 미국과 한국, 독일과 캐나다에서 중국을 부정적으로 생각하는 비율은 역대 최고치라고 설명했습니다.

일본의 반중여론은 87%에 달했고, 호주와 스웨덴은 각각 86%와 83%가 중국에 대해 부정적인 답변을 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퓨리서치 센터는 이 같은 여론조사 결과는 중국의 군사적 위협이 주목받으면서 인권탄압과 함께 코로나19의 진원지라는 사실이 복합적으로 작용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습니다.



YTN 강태욱 (taewook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