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중국, 방역 수칙 어긴 '슈퍼 전파자'에 징역 3년 선고

실시간 주요뉴스

중국, 방역 수칙 어긴 '슈퍼 전파자'에 징역 3년 선고
중국 법원이 방역 규정을 무시하고 회식에 참석하거나 시장에 다녀와 코로나19 집단 감염을 일으킨 30대 남성에게 징역 3년을 선고했습니다.

중국 칭하이성 시닝시 인민법원은 지난 3월 상하이에서 들어온 34살 마 모 씨가 도착 신고와 자택 격리, 코로나19 검사 등의 의무를 이행하지 않고 돌아다녔다면서 이 같은 처벌을 확정했습니다.

베이징청년보는 이같이 전하면서 마 씨가 쇼핑은 물론 회식도 하고 친구 모임에도 참석해 124명에게 코로나19를 옮겨 이른바 '슈퍼 전파자'가 됐다고 보도했습니다.


YTN 강성웅 (swkang@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