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바이든, BTS 만난다..."백악관서 反아시안 증오범죄 논의"

실시간 주요뉴스

바이든, BTS 만난다..."백악관서 反아시안 증오범죄 논의"
그룹 방탄소년단 BTS가 미국 백악관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만납니다.

미국 백악관은 현지시각 31일 바이든 대통령이 BTS를 만나 '반 아시안 증오범죄' 등을 논의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만남은 '아시아계·하와이 원주민·태평양제도 주민 유산의 달'을 맞아 마련됐습니다.

백악관은 "그래미상 후보에 올랐던 세계적인 음악그룹 BTS가 아시아의 포용과 대표성을 논의하고 최근 몇 년 동안 두드러진 이슈가 된 반 아시안 증오범죄와 차별을 다루기 위해 바이든 대통령과 함께한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바이든 대통령과 BTS는 다양성과 포용성의 중요성과 전 세계에 희망과 긍정의 메시지를 확산하는 청년 대사로서 BTS의 플랫폼에 대해서도 논의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미국 대통령이 개별적인 음악 그룹을 백악관으로 초청하는 것은 이례적입니다.


YTN 김형근 (hk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