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WHO "원숭이두창, 스페인·벨기에 광란 파티서 퍼진 듯...확산 억제 가능"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아프리카의 풍토병으로 알려진 원숭이두창이 최근 유럽 등에서 확산하며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세계보건기구, WHO 고문은 스페인과 벨기에서 열린 대규모 파티를 원인으로 지목했는데, WHO는 원숭이두창 확산은 억제될 수 있다고 자신했습니다.

국제부 취재기자와 함께 자세한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김진호 기자!

아프리카 밖으로 퍼진 적이 없는 원숭이두창이 왜 유럽에 급속하게 확산됐는지에 대한 원인 분석이 나왔다고요?

[기자]
네, 세계보건기구, WHO의 고문인 열대의학 전문가가 최근 스페인과 벨기에에서 열린 대규모 파티가 원인인 것 같다고 지적했습니다.

데이비드 헤이만 런던 위생·열대의학대학원 교수는 두 곳에 일어난 광란의 파티에서 동성애자와 양성애자 남성 간 성관계가 있었고 이로 인해 원숭이두창 감염 확산이 시작됐다는 게 유력한 가설이라고 말했습니다.

헤이만 교수는 원숭이두창은 감염자의 병변에 밀접 접촉했을 때 퍼진다며 성적 접촉이 전이를 증폭한 것 같다고 설명했습니다.

즉, 감염된 사람이 생식기나 손 등에 병변을 일으킨 뒤 성적 접촉으로 퍼졌고 그 뒤 국제 행사에서 미국과 다른 유럽 국가로 퍼지는 씨앗이 됐다고 진단했습니다.

하지만 원숭이두창이 공기를 통해 전염되지 않고 백신이 있다는 점에서 코로나19와는 다르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앵커]
WHO는 원숭이두창의 확산을 억제할 수 있다고 자신했다면서요?

[기자]
마리아 밴커코브 WHO 코로나19 대응 기술팀장은 원숭이두창 전파를 억제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직접 들어보시겠습니다.

[마리아 밴커코브 / WHO 코로나19 대응 기술팀장 : 원숭이두창 전파는 억제가 가능한 상황입니다. 특히 유럽과 북미의 원숭이두창 발병 확산은 억제할 수 있죠.]

이어 확산 상황을 빨리 인지했고 격리 등 공중 보건 수단을 쓸 수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습니다.

WHO의 천연두 사무국장은 원숭이두창이 변이를 일으킬 가능성이 크지 않다고 보고 있습니다.

[로자먼드 루이스 / WHO 천연두 사무국장 : 원숭이두창은 DNA 바이러스 입니다. 변이율은 RNA 바이러스보다 훨씬 낮은 매우 안정적인 바이러스입니다.]

WHO는 또 원숭이두창이 성행위를 통해 감염될 수 있지만, 기본적으로 성병은 아니라고 전했습니다.

[앵커]
유럽질병예방통제센터, ECDC도 원숭이두창의 확산 위험은 매우 낮다고 밝혔다면서요?

[기자]
안드레아 아몬 ECDC 소장은 성명을 통해 "현재 감염 사례의 대부분은 경증을 보이고 있으며 확산 가능성이 매우 낮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다수의 성적 파트너가 있는 사람들 사이의 성행위를 통한 바이러스의 추가 확산 가능성은 높은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스텔라 키리아키데스 보건 담당 유럽연합(EU) 집행위원은 "더 폭넓게 확산할 가능성은 적지만 경계를 게을리하지 않아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ECDC는 지난 15일부터 23일 사이 EU에서만 오스트리아, 벨기에, 스페인, 프랑스, 독일 등 9개 국가에서 85건의 감염 사례가 보고됐다고 밝혔습니다.

영국에서는 원숭이두창 감염이 57건으로 집계됐습니다.

영국 보건안전청은 감염자의 상당 규모가 도시 지역 동성·양성애자 남성들이므로 이 집단은 관련 증상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지금까지 국제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김진호 (jh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