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美, '강한 일본' 지지...日 유엔 상임이사국 진출 찬성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바이든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가 첫 정상회담에서 중국을 견제하기 위한 공동 대응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이를 위해 미국은 일본의 방위력 강화와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 진출에 지지 입장을 밝혔습니다.

일본 연결해 이번 회담 내용 알아봅니다. 이경아 특파원!

[기자]
네, 도쿄입니다.

[앵커]
미일 두 정상이 첫 공식 회담을 마치고 기자회견을 했는데요.

회담에서 어떤 대화를 나눴다고 밝혔습니까?

[기자]
네. 바이든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는 첫 정상회담 내용을 약 40여 분에 걸쳐 기자회견을 통해 설명했습니다.

두 정상은 우크라이나 침공부터 중국, 북한 문제까지 폭넓게 국제정세를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안보와 경제 면에서 대중국 견제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우크라이나 침공과 같은 사태가 타이완 등 인도 태평양 지역에서 중국에 의해 일어날 수 있다는 점을 경계한 겁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타이완에서 만일의 사태가 발생할 경우 군사적 개입을 하겠다는 입장도 분명히 했습니다.

중국의 세력 확장 등에 대응하기 위해 미국은 일본의 방위력 강화를 적극 지지한다는 입장입니다.

기시다 총리는 이번 정상회담에서 "방위비를 상당한 수준으로 늘리겠다"고 밝혔고요,

'반격 능력'으로 이름을 바꾼 '적 기지 공격 능력' 보유에 대해서도 설명했다고 언급했습니다.

북핵 문제에 대응한 한미일 3국의 긴밀한 협력이 중요하다는 점도 두 정상은 재확인했습니다.

미국은 또 러시아와 중국을 의식해 유엔 개혁이 필요하다는데 뜻을 같이했습니다.

개혁을 이룬 뒤 일본이 안보리 상임이사국에 진출하는 것을 지지한다고 바이든 대통령은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내년 G7 의장국인 일본은 히로시마에서 회담을 열어 핵무기 없는 세상을 향한 결의를 보일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앵커]
바이든 대통령의 아시아 순방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는 새로운 경제구상, IPEF 출범 선언도 이어지는데요.

중국을 겨냥한 경제 협력도 속도가 붙을 전망이죠?

[기자]
그렇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공동 기자회견을 마친 뒤 도쿄 시내 별도의 회견장으로 이동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IPEF 출범을 공식 선언하는데 기시다 총리가 동석해 일본의 참가를 밝힙니다.

윤석열 대통령 등 각국 정상들도 화상으로 출범 선언에 함께할 예정입니다.

미국이 주도하는 이 경제 구상은 반도체 등 주요 물자의 공급망 강화를 핵심으로 중국의 경제적 영향력을 줄이기 위한 것입니다.

현재 10여 개 나라가 참가 뜻을 밝혔는데 여기에 가입을 희망하고 있는 타이완은 빠져있습니다.

중국과의 갈등을 우려한 다른 나라들이 참가를 꺼릴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 미국이 받아들이지 않은 것으로 풀이됩니다.

미국과 일본은 경제 안보 협력을 강조하면서 오는 7월 양국 장관급 경제정책협의회의를 열 예정입니다.

이와 함께 양국 간 최첨단 반도체와 우주 분야 개발 협력도 속도를 낼 전망입니다.

[앵커]
내일은 쿼드 정상회의가 이어지는데요.

어떤 논의가 이뤄질까요?

[기자]
중국을 견제하기 위한 외교협력체, 쿼드 정상회의에는 미국과 일본을 포함해 호주, 인도가 참석합니다.

인도 모디 총리는 오늘 이른 아침 일본에 도착했습니다.

또 이번 총선 승리로 취임한 알바니즈 호주 총리도 취임 하루 만에 일본에 옵니다.

이번 회의 공동성명에는 차세대 이동통신 등을 협력할 민간 대화 채널을 만드는 내용이 담길 전망입니다.

이동통신 산업 등에서 중국의 시장 확대를 견제하기 위한 것입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쿼드 정상회의를 마치고 내일 오후 미국으로 돌아갈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도쿄에서 YTN 이경아입니다.


YTN 이경아 (ka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