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中 매체, 한미 기술 동맹 '불만'..."한국 이익 손해 볼 것"

실시간 주요뉴스

中, 바이든 대통령 ’가치 공유 공급망’ 언급 주목
"中, 요소수 사태 재발 시 협력 하지 않을 수도"
"한미, 기술 동맹 중시…타이완·사드 관련 자제"
[앵커]
중국은 바이든 대통령이 한국을 방문해 기술 동맹과 공급망 협력을 강화하기로 한 것에 민감한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관영 매체들은 '중국 배제'에 한국이 참여하면 한국도 손해를 볼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베이징에서 강성웅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중국은 미국이 세계 공급망에서 중국을 배제하기 위해 한국을 끌어들인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IPEF, 즉 인도 태평양 경제 프레임 워크도 말로만 개방적이지 실제로는 중국 억제가 목표라는 겁니다.

중국은 바이든 대통령이 삼성전자를 방문해 가치를 공유 한 국간 간 협력을 강조한 것을 주목하고 있습니다.

[조 바이든 / 미국 대통령 (지난 20일 삼성전자 평택공장 방문 연설) : 푸틴의 잔혹하고 이유 없는 우크라이나 전쟁은 우리의 경제와 경제, 국가 안보를 우리의 가치를 공유하지 않는 나라에 의존하지 않도록 중요한 공급망을 확보해야 할 필요성을 더욱 부각시켰습니다.]

관영 매체는 미국 주도의 IPEF가 아시아 회원국에 별로 혜택이 없을 것이라며 깎아내렸습니다.

특히 한국이 지나치게 미국 편을 든다면 국익에 손해를 볼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한국은 중국과의 무역 규모가 크고 원자재 의존도가 높다는 점을 거론한 겁니다.

요소수 사태 같은 상황이 재발할 경우 중국이 협력하지 않을 수 있다는 의미로도 들립니다.

하지만 한미 정상회담에서 타이완 관련 추가 언급이 나오지 않은 건 중국으로서 긍정적입니다.

이번 한미 정상회담에서는 사드 관련 문제도 논의되지 않아, 중국이 핵심 이익이라며 민감해 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자제를 했다는 인상을 주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YTN 강성웅입니다.


YTN 강성웅 (swkang@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