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뉴욕증시, 소매기업 실적 악화에 폭락...S&P500 4%↓

실시간 주요뉴스

다우·S&P500, 2020년 6월 이후 최대 하락률
타킷 주가 24%·월마트 주가 6% 이상 하락
전자상거래업체 아마존 주가도 7% 이상 떨어져
애플 등 대형 기술주 주가도 5% 이상 하락
연준의장 "인플레이션 억제 위해 계속 금리 인상"
[앵커]
뉴욕증시가 소매 기업들의 실적 악화에 물가 상승 압박에 대한 우려가 되살아나면서 폭락했습니다.

다우 지수와 S&P500 지수는 코로나19 사태 초기인 지난 2020년 6월 이후 최대 하락률을 기록했습니다

김원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 지수는 1,164포인트, 3.57% 하락한 31,490.07로 거래를 마쳤습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4.04% 떨어진 3,923.68을 기록했습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4.73% 급락한 11,418.15로 장을 마감했습니다.

다우 지수와 S&P500 지수는 코로나19 사태 초기인 지난 2020년 6월 이후 최대 하락률을 기록했습니다.

나스닥지수는 지난 5일, 4.99% 폭락 이후 최대 하락률을 나타냈습니다.

투자자들은 월마트에 이어 타깃의 실적이 예상보다 부진하게 나오자 인플레이션 압력으로 기업들의 비용 압박이 커지고, 소비가 줄어들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타깃과 월마트의 주가는 각각 24%, 6% 이상 하락했습니다.

메이시스와 콜스의 주가도 각각 10%, 11% 이상 떨어졌습니다.

전자상거래업체 아마존의 주가도 7% 이상 떨어졌습니다.

애플과 테슬라, 메타, 엔비디아 등 대형 기술주 주가도 모두 5% 이상 하락했습니다.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 의장은 전날 월스트리트저널이 주최한 컨퍼런스에 참석해 인플레이션 억제를 위해 연준이 계속해서 금리를 인상해나갈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연준은 금리 인상을 통해 물가를 잡으면서도 성장을 유지하는 연착륙을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자신하고 있지만, 높은 인플레이션이 예상보다 오래가면서 경기 침체 우려가 시장을 지배하고 있습니다.

YTN 김원배입니다


YTN 김원배 (kangsong@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