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아조우스탈 제철소, 눈물의 절규..."살려달라"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마리우폴 우크라이나군의 최후 항전지 아조우스탈 제철소에는 러시아군의 주장과 달리 오늘도 인도주의 통로가 열리지 않았습니다.

시시각각 최후가 다가오는 가운데 지하벙커에 대피 중인 민간인들은 "살려달라"고 절규했습니다.

보도에 이상순 기자입니다.

[기자]
불도 없는 지하벙커가 더욱 침울합니다.

이제 나눌 것도 별로 안 남았습니다.

[아조우스탈 제철소 피란민 : 두 달 동안 밖에 밖에 안 나갔어요. 아이들도 그 누구도요. 남은 물과 음식은 기껏해야 일주일 치입니다.]

비닐과 종이로 만든 기저귀를 찬 아이는 깊은 잠에 빠졌습니다.

그렇게 간신히 살아남기는 했습니다.

[아조우스탈 제철소 피란민 : 우크라이나군이 없었다면 어떻게 살았을지 모르겠어요.]

최후가 임박한 피란민들이 지금 기댈 곳은 서방세계 밖에 없습니다.

[아조우스탈 제철소 피란민 : 살려주세요. 러시아의 침략을 막아주세요. 모든 곳이 폭격을 당해 나라가 성한 곳이 없어요. 여기 아이들은 내내 울어요. 살고 싶어 해요.]

제철소에는 아조우 연대 등 우크라이나군인 2천여 명과 민간인 천여 명 등이 갇혀있습니다.

파리 한 마리도 빠져나가지 못하게 하라는 푸틴 대통령의 지시에 따른 것입니다.

그런데 러시아군이 돌연 전투를 중단하고 인도주의 통로를 개설한다고 밝혔습니다.

우리나라 시각으로 어젯밤 8시부터입니다.

하지만 우크라이나가 이런 합의가 애초에 없었다고 밝힌 가운데, 민간인이 제철소에서 대피했다는 소식은 아직 들리지 않고 있습니다.

YTN 이상순입니다.


YTN 이상순 (ss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