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EU 집행위, 화이자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사용 승인

실시간 주요뉴스

EU 집행위, 화이자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사용 승인
유럽연합 EU 집행위원회가 미국 제약사 화이자가 개발한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팍스로비드'의 EU 내 사용을 승인했습니다.

EU 집행위의 이 같은 결정은 유럽의약품청 EMA가 조건부 판매 승인을 권고한 지 하루 만에 나왔습니다.

앞서 EMA 약물사용자문위원회는 팍스로비드를 코로나19 환자 중 추가적인 산소 공급은 필요 없으나 중증으로 발전할 위험이 있는 성인을 대상으로 사용하는 것을 승인하도록 권고했습니다.

팍스로비드는 알약 형태의 먹는 항바이러스제로 임상시험 결과 입원과 사망 확률을 89%까지 줄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EU 내에서 먹는 코로나19 치료제의 사용이 승인된 것은 팍스로비드가 처음입니다.



YTN 김형근 (hk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