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日, '사도 광산' 세계유산 추천 강행...강경파 압박에 급선회

실시간 주요뉴스

日 기시다 총리, 오늘 저녁 추천 방침 밝힐 듯
NHK "보류해도 등재 불확실…주민 의향 존중"
기시다 "등재 실현이 중요"…보류 가능성 시사
[앵커]
강제동원의 현장인 사도 광산을 일본 정부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후보로 추천할 방침입니다.

한국의 반발로 추천 보류를 검토하다가 아베 전 총리 등 자민당 내 강경파에 밀려 방침을 급선회 한 것으로 보이는데요.

도쿄 연결해 자세한 소식 알아봅니다. 이경아 특파원!

기시다 총리가 오늘 저녁에 이런 방침을 공식 발표할 것으로 보이죠?

[기자]
그렇습니다.

기시다 총리는 오늘 저녁 7시를 전후해 사도 광산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추천에 대한 정부 방침을 밝힐 예정입니다.

이 자리에서 이런 결정을 내린 배경 등을 설명할 것으로 보이는데요.

NHK는 이에 앞서 "일본 정부가 추천 방침을 굳혔다"고 전했습니다.

내년 이후로 추천을 미루더라도 등재를 실현할 수 있을지 확실하지 않은 상황 속에 지역 주민의 뜻을 존중해 정부가 추천할 방침이라고 보도했습니다.

기시다 총리는 어제만 해도 TV에 출연해 올해와 내년 이후 가운데 어느 쪽이 더 등재 가능성이 높은지 판단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국의 반발 속에 등재가 이뤄지기는 사실상 어려운 만큼 보류 가능성을 시사한 것으로 받아들여졌지만 이런 입장이 바뀐 겁니다.

니가타현 사도 광산은 에도시대 금광으로 유명했지만 일제 강점기 조선인 천 백여 명 이상이 강제동원돼 가혹한 노역에 시달린 곳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하지만 일본 정부는 한국의 일방적 주장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강제동원 사실을 인정하지 않고 있습니다.

추천 방침이 각의를 통해 최종 결정되면 일본 정부는 오는 2월 1일 유네스코에 사도 광산에 대한 후보 추천서를 제출하게 됩니다.

이 추천서에 한국인 강제동원에 대한 언급이 포함될지 여부도 지켜봐야 할 대목입니다.

[앵커]
기시다 총리는 현실주의에 기반한 외교를 앞세웠지만 사실상 아베 전 총리 등 강경파의 영향에서 자유롭지 못한 것으로 보이네요?

[기자]
그렇게 볼 수 있습니다.

아베 전 총리를 비롯한 자민당 내 강경파는 "일본의 명예가 걸린 문제"라며 국회 질의 등을 통해 기시다 총리에게 조속한 후보 추천을 압박해 왔습니다.

아베 전 총리는 자신의 SNS에 "역사전쟁에 임하게 된 이상 피할 수 없다"며 여론을 자극하는 발언을 내놓기도 했는데요.

이런 강경파의 압력에 등재 가능성과는 별개로 결국 기시다 총리는 후보 추천으로 방침을 뒤집은 것으로 보입니다.

유네스코는 지난해 7월 세계문화유산 등재와 관련해 추천서를 내기 전 당사자 간의 대화를 촉구하는 지침을 채택했습니다.

이 지침은 지난 2017년 일본이 주도해 바꾼 세계기록유산 심사 규정의 연장선상에서 나온 것인데요.

일본군 위안부에 대한 세계기록유산 등재를 막기 위해 회원국의 반대가 있으면 등재 절차를 진행하지 않도록 제도를 바꾼 것이 시작이었습니다.

이에 따라 일본 정부는 당사국인 한국과 사전 대화 등을 통해 의견을 모으지 않은 상태에서 세계유산 등재는 쉽지 않다고 판단해 왔습니다.

한국 정부는 이미 강력한 대응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일본 정부가 지난 2015년 군함도 세계문화유산 등재 당시 강제노동과 관련한 역사적 사실을 제대로 알리겠다고 약속하고도 이를 지키지 않고 있기 때문인데요.

이번 결정에 따라 한일 양국은 내년 여름 세계유산 선정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첨예한 외교전을 이어가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도쿄에서 YTN 이경아입니다.


YTN 이경아 (ka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