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美 증시, 극심한 변동성...비트코인 반토막

실시간 주요뉴스

뉴욕증시. 이틀 연속 극심한 널뛰기 장세
美 연준 긴축 가속화 전망에 투자 심리 위축
우크라이나 사태 긴장 고조…글로벌 증시 압박
IMF, 세계 성장률 전망치 4.9%→4.4% 하향 조정
美 연준 내일 새벽 시장 달래는 메시지 여부 주목
[앵커]
미국 증시가 긴축 정책 가속화 우려 속에 우크라이나 긴장 고조 등 악재까지 겹치며 극심한 변동성을 겪고 있습니다.

비트코인 가격이 최고점에서 반토막 난 가운데 가상화폐의 겨울이 닥칠 것이란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이종수 기잡니다.

[기자]
뉴욕 증시가 보기 드문 널뛰기 장세를 이어갔습니다.

현지 시간 24일 역사상 처음으로 장중 1천 포인트 이상 하락을 극복하고 상승 마감한 다우 지수.

25일에는 한때 800포인트 넘게 밀렸다가 소폭 하락하며 장을 마감했습니다.

하루 전 장중 최대 4.9%의 낙폭을 모두 만회했던 나스닥 지수는 2거래일 만에 다시 2%대 급락했습니다.

미 중앙은행 연방준비제도 연방공개시장위원회가 정례회의를 마친 뒤 조기 금리 인상과 통화 긴축을 시사할 것이라는 전망이 투자 심리를 위축시키고 있습니다.

많은 투자자들은 금리 인상으로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이 가장 큰 타격을 입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여기에 러시아 군부대 훈련 개시 명령과 바이든 대통령의 러시아가 침공 시 푸틴 대통령 직접 제재 경고가 맞물리면서 우크라이나 사태도 투자 심리를 억누르고 있습니다.

[맥스 올프 / 벤처기업 대표 :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일련의 중대한 경제 제재가 있을 수 있습니다. 에너지 가격을 강타하고 유럽과 독일 산업계 공급망에 충격을 줄 수 있습니다.]

국제통화기금 IMF마저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지난해 10월 4.9%에서 4.4%로 하향 조정하면서 악재를 추가했습니다.

이에 따라 미 연준이 이러한 금융 시장을 달래는 메시지를 내놓을 지 주목됩니다.

이런 가운데 대표 가상화폐 비트코인 가격이 최고점에서 절반 수준으로 하락했습니다.

현지 시간 지난 24일 한때 역대 최고가 6만8천990달러에서 3만3천 달러 아래로 떨어졌습니다.

또 다른 주요 가상화폐인 이더리움도 지난해 11월 최고가에서 절반 이상 하락하면서 일부 투자자들 사이에선 가상화폐 침체기가 닥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YTN 이종수입니다.


YTN 이종수 (js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