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WHO 사무총장 "오미크론이 마지막 변이라는 생각은 위험"

실시간 주요뉴스

WHO 사무총장 "오미크론이 마지막 변이라는 생각은 위험"
세계보건기구, WHO 사무총장은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가 마지막일 것이라거나 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이 종반부에 다다랐다는 생각은 위험하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닷새간의 일정으로 현지시간 24일 개막한 WHO 이사회 회의에서 오히려 세계적으로 더 많은 변이가 출현하기에 이상적인 조건이라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거브러여수스 총장은 세계적 대유행의 위급한 상황을 끝내는 것이 우선 과제라면서 올해 중반까지 모든 국가가 자국 인구의 70%에게 백신을 접종하는 등 WHO가 제시한 목표를 달성하면 연내 코로나19에 대한 국제적 보건 비상사태를 끝낼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YTN 이광엽 (kyup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