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美 신규 확진 증가세 둔화 뚜렷..."오미크론, 급속 확산 후 급감"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미국에서 오미크론 변이로 인한 코로나19 확산세가 눈에 띄게 개선되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오미크론이 급속도로 확산해 정점을 찍은 뒤 빠르게 감소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며 조심스러운 낙관론을 제시하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조수현 기자!

미국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발생 추이 전해주시죠.

[기자]
네, 뉴욕타임스가 현지 시간 21일 기준으로 내놓은 집계인데요.

미국의 7일간 하루 평균 신규 확진자가 72만천여 명으로 집계됐습니다

2주 전과 비교해 11% 증가했지만, 지난 10일까지만 해도 증가율이 3배를 넘겼던 것에 비춰보면 증가세가 급격히 둔화했습니다.

이 수치는 또 지난 14일 80만여 명으로 정점을 찍은 뒤 하락하는 중입니다.

오미크론 변이의 초기 확산을 이끌었던 뉴욕시나 워싱턴DC에서는 신규 확진자가 정점 때의 절반 수준으로 떨어졌습니다.

미 서부와 남부 일부 지역에서는 여전히 확진자 규모가 누그러지지 않고 있지만, 전국적으로는 감소하기 시작했다는 분석입니다.

이는 오미크론 확산이 누그러지기 시작했음을 시사한다고 뉴욕타임스는 전했습니다.

[앵커]
전염병 전문가들은 오미크론 변이가 초기에 출현한 남아공 상황을 보며 희망을 품고 있다고요?

[기자]
네, 앞서 남아공에서는 오미크론 변이가 확산하면서 코로나19 확진자 수도 급증했지만, 정점을 찍은 뒤 빠르게 감소하는 추세입니다.

현재 미국과 영국 역시 비슷한 양상을 보이고 있어, 조심스러운 낙관론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존 슈워츠버그 UC버클리 공중보건대 교수는 향후 미국 상황에 대해 "단기적으로는 앞으로 4~6주가 고비가 될 것"이라며 2월 중순쯤에는 상황이 개선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오미크론 위기가 한 차례 지나가면 3월부터 여름까지는 지난해처럼 확진자 수가 꾸준히 감소할 것이라는 전망입니다.

슈워츠버그 교수는 높은 백신 접종률과 함께, 오미크론을 겪으며 어느 정도 집단 면역이 형성된 점을 근거로 들면서 "새로운 변이가 나오더라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전문가들은 코로나바이러스가 완전히 사라지지는 않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스탠퍼드 의대 이본 말도나도 교수는 "스페인 독감은 우리가 매년 보는 독감 바이러스의 선조"라며 "계속해서 변이가 나오고 있는 것처럼 코로나바이러스도 비슷할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전문가들은 다음 변이의 성격을 예측할 수 없는 만큼 새로운 변이에 맞는 백신 개발과 정확성 높은 진단 키트 제조에 힘써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지금까지 국제부에서 YTN 조수현입니다.


YTN 조수현 (sj1029@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