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미얀마 군부 '돈줄' 가스전 운영 토탈·셰브런, 나란히 철수

실시간 주요뉴스

미얀마 군부 '돈줄' 가스전 운영 토탈·셰브런, 나란히 철수
프랑스와 미국의 거대 에너지 기업 토탈에너지스와 셰브런이 쿠데타로 1년 가까이 군부가 집권 중인 미얀마에서 철수합니다.

군부로 흘러가는 핵심 '돈줄'인 가스전에 참여하고 있던 두 거대 기업이 인권 악화를 거론하며 미얀마를 떠나기로 하면서, 1년간 약 천500명이 희생된 미얀마 쿠데타 사태에 어떤 영향이 미칠지 주목됩니다.

AP·로이터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두 회사는 현지시간 21일 성명을 내고 지난해 2월1일 쿠데타 이후 미얀마 내 인권상황 악화 등을 거론하며 사업을 중단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토탈과 셰브런은 미얀마 가스 수송회사 MGCT에 참여하고 있는데 미얀마 외화 수입의 약 50%는 가스전 수익금에서 나오고 있습니다



YTN 강성옥 (kangsong@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