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방역 패스, 해외 사례는?...유럽 대부분 운용·대형 마트는 미적용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우리 법원이 정부가 도입한 코로나19 방역 패스 효력의 일부 정지를 결정했는데요,

유럽과 미국 등 해외 주요 국가들은 방역 패스를 어떻게 운용하고 있을까요?

호준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최근 방역 패스 논쟁이 가장 뜨거운 곳은 인구의 8%, 500만 명이 아직 접종을 안 한 프랑스입니다.

찬성 의원을 살해하겠다는 협박 속에 법안이 하원을 통과해 상원 심의 중입니다.

12살 이상은 백신을 맞아야 식당,카페,대중교통, 의료기관을 이용할 수 있게 하는 내용입니다.

[올리비에 베랑 / 프랑스 보건부 장관 : 백신 반대주의자들이 주장하는 소위 '자유'는 이기주의와 사회적 고립을 바탕으로 하고 있습니다.]

[릴리 / 프랑스 파리 시민 : 방역 패스를 중단하세요. 그냥 두면 어디까지 우리 자유를 제한할지 모릅니다. 이쯤에서 멈추라는 겁니다.]

영국, 독일, 벨기에 등 많은 유럽 국가들은 이미 실내 시설에 방역 패스를 적용하고 있습니다.

이탈리아는 대중교통도 해당됩니다.

영국은 우리나라와 같은 18살, 독일과 이탈리아는 12살 이상부터 대상입니다.

미국은 주마다 제각각이지만, 감염자가 많은 뉴욕시의 경우 실내 시설에 방역 패스가 필요합니다.

다만, 생활필수시설로 여기는 대형마트와 백화점에 대해서는 대부분의 나라가 우리와 달리 방역 패스를 적용하지 않습니다.

프랑스만 2만 제곱미터 이상 대형 백화점에 적용합니다.

또 우리나라는 혼밥의 경우 방역 패스 없이 식당 출입이 가능하게 했지만, 다른 나라에는 이런 사례가 거의 없습니다.

YTN 호준석입니다.


YTN 호준석 (junes@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