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영국도 베이징올림픽 '외교 보이콧'...'오커스' 모두 동참

실시간 주요뉴스

영국도 베이징올림픽 '외교 보이콧'...'오커스' 모두 동참
미국이 내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사절단을 파견하지 않는 '외교 보이콧'을 천명하자 미 동맹국이 속속 불참 대열에 동참하고 있습니다.

미국, 영국, 호주의 대중국 안보 동맹인 오커스가 모두 외교 보이콧을 발표했고, 미국의 정보동맹 '파이브 아이즈' 중에선 뉴질랜드까지 동참하며 캐나다만 남았습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현지시각 8일 의회에서 장관이나 정부 인사가 베이징 올림픽에 참석하지 않아서 "사실상" 외교 보이콧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습니다.

미국이 먼저 중국의 인권 탄압을 이유로 지난 6일 외교 보이콧을 선언했고 뉴질랜드가 7일, 호주가 8일 각각 뒤를 따랐습니다.

아시아에선 일본도 보이콧을 검토 중인 것으로 보도됐습니다.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 내정자는 7일 외교적 보이콧에 동참할 것이냐는 질문을 받고 대중 정책을 숙고하겠다는 답변을 내놨습니다.

반면 2026년 동계올림픽 개최국인 이탈리아는 외교적 보이콧에 동참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YTN 이상순 (sslee@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