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독일, 숄츠 총리 취임...중도 좌파 '신호등' 연정 출범

실시간 주요뉴스

독일, 숄츠 총리 취임...중도 좌파 '신호등' 연정 출범
독일에서 16년 만에 중도 우파 성향의 앙겔라 메르켈 총리 시대가 막을 내리고 중도 좌파 성향의 올라프 숄츠 총리 시대가 개막됐습니다.

독일 연방하원은 현지시각 8일 본회의를 열고 395명의 찬성으로 올라프 숄츠 사회민주당 총리 후보를 제9대 총리로 선출했습니다.

숄츠 총리는 이후 대통령궁으로 이동해 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 대통령으로부터 임명을 받은 후 연방의회로 돌아가 취임 선서를 했습니다.

숄츠 총리의 임기는 대통령에게 임명을 받은 순간부터 시작됐습니다.

숄츠 총리는 연방하원 선거 이후 73일 만에 취임했으며 빌리 브란트와 헬무트 슈미트, 게르하르트 슈뢰더 총리 이후 네 번째 사민당 소속 총리가 됐습니다.

중도 우파 성향의 기독민주당 소속인 앙겔라 메르켈 전 총리는 2005년부터 16년, 즉 5천860일간의 재임을 마쳤습니다.

메르켈 전 총리는 역시 16년 재임한 헬무트 콜 전 총리가 세운 역대 최장 재임 기록인 5천870일은 경신하지 못했습니다.

숄츠 총리가 이끄는 중도 좌파 연립정부 이른바 '신호등 연립정부'는 사회민주당과 자유민주당 그리고 녹색당으로 구성됐으며 하원 재적 의원 736명 중 416명이 소속돼 있습니다.

숄츠 총리는 독일 역사상 처음으로 내무장관과 외무장관에 여성을 내정했습니다.

또 국방장관도 여성에게 맡겨 자신을 제외하고, 여성 8명, 남성 8명의 남녀 동수 내각을 구성했습니다.

숄츠 총리 내각의 가장 급선무는 역대 최대로 확산하고 있는 코로나19 4차 확산에 대한 대응이 될 전망입니다.

신호등 연정은 총리실에 코로나19 위기관리위원회를 설치하고 감염병 퇴치에 총력을 기울일 계획입니다.

YTN 김원배 (wbkim@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