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美 국무 "바이든-푸틴, 조만간 대화할 것으로 예상"

실시간 주요뉴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조만간 직접 논의에 나설 것으로 보입니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현지 시각 3일 로이터통신이 주최한 행사에 참석해 "두 정상이 아주 가까운 미래에 대화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바이든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에게 러시아가 추구할 수 있는 무모하거나 공격적인 행위에 단호히 맞서고 우크라이나의 주권과 독립성을 수호하겠다는 결심을 밝힐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바이든 대통령이 러시아와의 관계에 있어 예측 가능성과 안정성의 측면에 대한 미국의 바람도 표명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이와 함께 "러시아가 공격을 재개하면 미국뿐만 아니라 유럽 등 다른 나라로부터 아주 심각한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도 브리핑에서 러시아의 침공 가능성을 거론하면서 "우리가 준비돼 있다는 것을 분명히 하고 싶다"면서 "우리에게 다양한 수단이 있고 물론 경제제재도 선택지 중 하나"라고 말했습니다.

사키 대변인은 바이든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의 직접 논의 가능성에 대해서는 논의 여부와 시점이 정해지면 알리겠다고 설명했습니다.

YTN 강태욱 (taewookk@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