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영국 아시안 차별 반대 집회에서 친중파 중국인·홍콩인 집단 충돌

실시간 주요뉴스

영국에서 친중파 중국인과 홍콩 이주민 간의 집단 갈등이 심화되고 있다.

홍콩 국가보안법을 피해 영국으로 이민 간 홍콩인과 친중파 중국인 사이에 무력 충돌이 벌어졌다.

30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지난 27일 영국 런던 차이타운에서 열린 '아시안 혐오 반대 집회'에서 두 집단 간에 폭력 사건이 발생했다고 전했다. 이번 집회는 코로나19 기간 중 영국에서 늘어난 아시아인 증오 범죄를 규탄하는 시위로 친중파 중국인 단체가 주최한 집회였다.

그러나 이날 집회에서 홍콩 이주민 단체가 중국 내 인권 탄압 문제를 거론하면서 시위는 '중국인-홍콩인 간 폭력 사태'로 변질됐다. 시위 현장에 있던 홍콩 이주민 50여 명은 친중파에 "중국은 홍콩과 신장 위구르 자치구 인권 문제는 무시한 채 그들만의 시위를 벌이고 있다"며 중국 내 인권탄압에 대해 목소리를 높였다.

인권탄압으로 국제사회의 비판을 받는 중국이 아시안 차별 집회를 여는 것은 모순된다는 것이 이들의 지적이었다.
홍콩인들은 "부끄러운 줄 알라"는 구호를 외쳤고, 일부는 홍콩 독립기를 흔들기도 했다.

이때 갑자기 중국인 6명이 홍콩인 시위대를 향해 달려들었고 시위 현장은 아수라장이 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영국 경찰이 두 그룹을 분리했지만 여러 명이 부상을 입었다.

해크니 지역 중국인 커뮤니티 서비스에서 일하는 자비스 람은 최근 몇 달 동안 소셜 미디어와 거리에서 영국 내 일부 중국 커뮤니티에서 홍콩인에 대한 적대감이 언어폭력과 신체 공격의 형태로 나타나는 것을 목격했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인 집단의 적대적인 행동은 홍콩인 집단이 불안감을 느끼게 하는 원인 중 하나"라고 지적했다.

런던에 있는 오리엔탈 및 아프리카 연구 학교의 스티브 창 중국 연구소장도 "역사적으로 영국에는 중국 본토 출신보다 홍콩 출신의 거주자가 더 많았다. 하지만 중국에서 온 이주민이 세력을 확장하며 홍콩 이주민들을 압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상당수가 친중파인 이들의 목표는 중국의 인권 문제를 알리려는 홍콩이민자들을 침묵시키는 것"이라며 "홍콩 이주민을 향해 공격성을 드러낼 가능성이 크다"고 경고했다.

YTN PLUS 최가영 (weeping07@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