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파월 의장 테이퍼링 속도 높일 것 시사...뉴욕 증시 하락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이 채권 매입 축소, 테이퍼링의 속도를 높일 것임을 시사했습니다.

파월 의장의 발언 이후 뉴욕 증시는 주요 지수가 모두 1% 넘게 하락했습니다.

김진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파월 의장은 상원 금융위원회 청문회에서 새로운 코로나19 변이의 출현이 불확실성을 높일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제롬 파월 /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 : 최근의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와 오미크론 변이의 출현은 고용과 경제활동을 하락시키는 위험을 야기하고 인플레이션에 대한 불확실성을 높일 수 있습니다.]

연준은 11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 FOMC를 통해 11~12월에 한해 채권 매입을 통해 시중에 직접 유동성을 공급하는 양적 완화의 규모를 월 1200억 달러에서 매달 150억 달러씩 줄이기로 했습니다.

그러나 이후 발표된 10월 소비자물가지수가 전년 동월보다 6.2% 급등한 것으로 나타나는 등 인플레이션 우려가 커진 상황입니다.

파월 의장은 현재 미국 경제는 매우 강하고 인플레이션 압력은 높다고 밝혔습니다.

[제롬 파월 /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 : 최근 몇 달간 물가 상승이 경제 전반으로 훨씬 더 광범위하게 확산돼 인플레이션 위험이 높아졌다고 생각합니다.]

파월 의장은 12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 FOMC 정례회의에서 테이퍼링을 몇 달 일찍 끝내는 게 적절한지를 논의해야 할 것 같다고 말해 테이퍼링의 속도를 높일 것임을 시사했습니다.

파월 의장의 언급은 내년 이후에는 월 150억 달러보다 더 많이 매입 규모를 축소해 테이퍼링을 빨리 끝내겠다는 의미로 이는 곧 기준금리 인상이 앞당겨질 수 있음을 뜻합니다.

오미크론 변이 여파로 혼조세로 출발했던 뉴욕 증시는 파월 의장의 발언 이후 3대 지수 모두 하락했습니다.

월가 공포지수로 불리는 시카고옵션거래소의 변동성 지수는 급등해 투자 심리가 위축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YTN 김진호입니다.

YTN 김진호 (jhkim@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