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美, 오미크론 맞설 최선 전략으로 백신 추가접종 설정"

실시간 주요뉴스

"美, 오미크론 맞설 최선 전략으로 백신 추가접종 설정"
코로나19 새 변이인 오미크론에 대처할 미국 행정부의 최선 전략이 백신 추가접종인 '부스터샷' 확대로 설정됐다고 워싱턴포스트 신문이 현지시간 29일 보도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 내 익명의 고위 관리들은 미국이 코로나19 방역의 '핵심 무기'로 부스터샷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말했다고 이 신문은 전했습니다.

바이든 행정부는 부스터샷이 오미크론에 대한 최선의 수단으로 보고 가능한 많은 자국민에게 백신 접종을 독려하고 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과 백악관 관리들은 지난 주말 백신 미접종자와 부스터샷 대상자에 대한 접종을 독려하면서, 백신이 최선의 보호책이라고 밝혔습니다.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은 "확실한 점은 백신 접종자들이 부스터샷을 맞는 경우 중화항체 수준이 월등하게 높아진다는 것"이라면서 "처음 2회를 접종한 뒤 최고 수준일 때보다 몇 배"라고 말했습니다.

YTN 이광엽 (kyuplee@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