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中, 입국 선원에 49일 격리 요구..."항만 물류 대란 가중"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중국은 백신 접종률이 77%로 계속 높아지는 상황에서도 거꾸로 방역 조치는 강화하고 있습니다.

특히 해외에서 들어온 선원들의 경우 무려 50일 정도 격리를 하고 있는데, 이 때문에 세계적인 항만의 물류 대란이 가중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강성웅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이번 달 들어 중국 동북 지방의 다롄에서는 3백여 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습니다.

이 때문에 대학생 만 명이 3주째 기숙사에 격리 중이고 주민 40만여 명은 외출이 금지됐습니다.

중국 당국은 이번 바이러스가 수입 냉동 식품을 통해 유입됐다고 보고 있습니다.

때문에 냉동 식품은 하역 단계부터 다른 상품과 분리하고 핵산검사서도 제출하도록 했습니다.

[류홍빈 / 중국 시장감독총국 식품경영감독국 부국장 : 수입 냉동식품을 통해서 코로나19가 유입되지 않 도록 시장에 대한 감독과 관리의 방어선을 철저히 사수할 것입니다.]

냉동 식품뿐만이 아닙니다.

대형 컨테이너선이 드나드는 항만은 물론, 선원과 하역 종사자들에 대한 방역 강도도 높였습니다.

특히 외항선을 탔다가 입국하는 선원은 최장 7주, 무려 49일을 격리하도록 의무화했습니다.

먼저 배에서 3주 격리를 하고, 항만에서 2주, 그 리고 거주지에 도착해 2주를 또 격리해야 합니다.

장소를 옮길 때마다 새로 격리를 하면서, 기간이 7주로 늘어난 겁니다.

[주홍밍 / 국가 위생건강위원회 기층위생건강국 부국장 : 감염 정보 확인, 의사 소통, 위험 인원 통제, 주 거지 폐쇄관리 이런 조치는 신속하게 해야 합니다.]

블룸버그 통신은 중국의 이런 무관용 방역이 세계 적인 항만 물류 대란을 가중시킨다고 지적했습니다.

입국하는 화물선 선원에 약 50일 격리를 요구하다 보니 교대하기도 새로 구하기도 어렵기 때문입니다.

중국의 백신 접종 완료율은 77%로 계속 올라가고 있지만, 이와는 무관하게 방역 조치는 점점 더 엄격해지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YTN 강성웅입니다.

YTN 강성웅 (swkang@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