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한미일, 북한 미사일 우려..."北 조속히 대화 나와야"

실시간 주요뉴스

한국과 미국, 일본은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를 우려하고, 북한이 조속히 대화로 나와야 한다는 데 입장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방미 중인 노규덕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현지 시각 18일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후나코시 다케히로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 등 한미일 3국 북핵대표 협의 직후 가진 특파원 간담회에서 "오늘 협의에서 한미일 각 측은 이번 발사 등 최근 한반도 상황 평가를 공유했다"고 밝혔습니다.

노 본부장은 "한반도 정세의 안정적 유지가 매우 중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하고 앞으로 상황을 예의주시하며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조기 재가동을 위한 긴밀한 공조를 유지하기로 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관련, 정부 고위 당국자는 "미사일 발사가 계속되는 상황은 북한을 어떻게 대화로 끌어낼지 관여 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노력에 일정하게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상황이어서 우려하는 목소리가 있었다"고 전했습니다.

또 성 김 대표도 이미 나온 미국 입장과 마찬가지로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발사를 규탄했다면서 "그럼에도 역으로 그만큼 북한을 조속히 대화로 관여해 나가는 것이 필요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사례이기도 하다는 의견도 나눴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와 함께 종전선언과 관련해 "북한과의 대화를 시작하기 위한 계기로서 상당히 유용하다는 한미 간 공감대가 있다"며 "미국은 성명 채택 시 어떤 영향이 있을지 검토가 필요하다고 보는 상황으로 내부적으로 심도 있게 검토 중"이라고 전했습니다.

종전 선언과 관련해 한미 당국은 일정 정도의 문안에 대해 협의하고 있으며 미국은 법적인 부분 등 세부 사항까지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YTN 강태욱 (taewookk@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